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주마가편'의 자세" 극일의지 강조여름휴가철 식품안전, 물놀이 안전 등 생활안전대책 시행 철저
부품 소재 분야 과감한 혁신과 지원 약속
'광주 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도 관심과 적극 관람 부탁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7.22 18:00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주마가편'의 자세로 초일류 창업국가를 통한 혁신성장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사진=청와대>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22일 수석보좌관 회의가 열렸다.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로 촉발된 한일갈등이 분수령을 맞은 가운데 문 대통령은 부품소재산업·벤처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외여건의 불확실성을 극복해 산업 체질 개선의 발판으로 삼자는 메시지를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대통령은 "우리는 할 수 있다"며 '극일'(克日) 의지를 강조하는 등 국민의 감정에 호소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대통령은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피해를 입은 국민들께 위로를 전했으며, 휴가철 재해와 재난을 대비한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부품 소재 분야의 과감한 혁신과 지원을 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폭염 취약 계층 안전관리와 함께 여름 휴가철을 맞아 감염병 예방관리, 식품안전, 교통안전, 물놀이 안전 등 정부가 세운 여름철 생활안전 대책도 빈틈없이 시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대통령은 여름 휴가철 국내 소비와 관광 활성화도 강조했다. 특히 대통령은 " 한류붐과 함께 유네스코에 등재된 세계문화유산 등 좋은 관광 상품이 많다"며 "정부와 지자체가 국내관광 활성화에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대통령은 "폐막 일주일을 남긴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도 특별한 관심과 적극적인 관람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혁신 벤처투자와 창업이 우리 경제에 희망을 주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올해는 지난해보다 16.3% 증가한 1조 9천억 원으로 최고치를 크게 경신했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주마가편'의 자세로 초일류 창업국가를 통한 혁신성장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한 뒤 "이미 발표한 12조원 규모 스케일업 펀드 조성, 5조원 규모 신규벤처투자 달성 등 ‘제2 벤처붐 전략’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주마가편'(走馬加鞭)이란 달리는 말에 채찍질한다는 뜻으로, 열심히 하는 사람을 더욱 잘하도록 격려함을 이르는 말이다. 

문 대통령은 "지금의 어려움을 기회로 삼아 부품소재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제조업 혁신을 위해 국가적 차원의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이를 위해 정부와 대‧중소기업이 함께 비상한 지원‧협력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우리는 가전, 전자, 반도체, 조선 등 많은 산업 분야에서 일본의 절대우위를 하나씩 극복하며 추월해 왔으며 우리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조국 민정수석은 '일본회의의 정체'라는 책을 들고서 이날 회의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일본회의'는 일본 최대 규모의 극우 단체로 일본의 우경화 흐름에 핵심적인 역할을 극우 대본영(大本營)이라고도 불린다. 

1970년대 중반 우파 종교단체를 중심으로 한 '일본을 지키는 모임'과 1981년 결성된 보수계 종교단체 '일본을 지키는 국민회의'가 통합돼 1997년 5월 설립됐다. 

헌법 개정을 통한 천황제 부활 및 야스쿠니 신사 참배, 자위대의 군대화를 통한 동아시아의 패권 장악 등을 지향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