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토다이 대표 "생선 많이 들어가면 맛있다"vs"당신이나 드세요"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08.13 13:45
  • 댓글 0
<사진=SBS '8시 뉴스'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유부초밥에 손님들이 먹다 남긴 음식을 재활용해 사용한 해산물 뷔페전문점 토다이에 대해 시민들이 성토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2일 SBS '8시 뉴스'는 토다이 평촌 매장이 음식물을 재사용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직원 채팅방에 올라와 있는 "튀김롤 재료로 중식 오징어탕수 칠리새우, 양식 장어커틀렛 치킨텐더 사용하세요. 차장님 지시사항입니다"라는 내용과 함께 한 직원의 "출장 뷔페에서 사시미 쓰고 남은 걸 가져와서 쓰라고 한다. 물이 빠져서 흥건한데 그걸 다시 사시미로 낸다"는 인터뷰 내용을 공개해 충격을 안겼다. 

토다이의 이번 음식 재사용이 한 지점만의 일이 아닌 본사의 구체적인 지시가 있었다는 점과 직원들 단체 채팅방에 음식 재사용 레시피가 공유된 사실이 알려져 시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게다가 토다이 대표이사의 해산물 재사용과 관련한 상식이하의 발언이 인터뷰를 통해 알려지면서 여론을 들끓게 하고 있다. 

토다이 대표이사는 "셰프들이 봤을 때 (스시가) 단백질도 많고, 좋은 음식인데 이걸 버리냐 (해서) 롤에다가 제공했다고 한다"며 "(재사용한 롤에는) 많은 생선들이 종류가 여러 가지가 들어가 있다. 생선이 많이 들어가면 맛있다'고 설명했다. 

현행 식품위생법 시행규칙 등에 따르면 음식 재사용은 제한적인 상황에서만 허용된다. 재사용이 가능한 음식은 '가공 및 양념 등의 혼합과정을 거치지 않아 원형이 보존되어 세척 후 바로 사용할 수 있는 경우'와 뚜껑이 있는 용기에 담겨져 있어 손님이 먹을 만큼 덜어 먹는 경우(김치,소금, 후추 등)의 경우 재활용이 가능하다. 

토다이가 제공하는 음식물인 생선회는 부패·변질이 되기 쉽고, 냉장·냉동시설에 보관·관리해야 하는 식품에 해당하는 음식으로 원칙적으로 재사용이 불가능하다. 

이와 관련 누리꾼들은 트위터 등 SNS에서 "맛 있으면 당신들이나 드세요", "양심이 죽었나봐 그가격에 회를 재사용" 이라며 토다이 측을 질타했다.

한편 13일 오후 1시 현재 토다이 홈페이지는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사진=트위터 캡쳐>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