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허익범 드루킹 특검 "노회찬 평소 존경해온 분"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07.23 12:54
  • 댓글 1
<사진출처=ytn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드루킹 일당의 댓글조작 사건 수사를 맡은 허익범 특별검사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사망 소식에 위로의 말과 함께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허익범 특검은 23일 오전 11시 30분 서울 서초구 특별검사팀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허 특검은 "예기치 않은 비보를 듣고 굉장히 침통한 마음이 앞선다."며 "우리나라 정치사에 큰 획을 그으셨고, 또 우리나라 의정활동에 큰 페이지를 장식한 분이 오늘 (사망했다는) 보도를 접하고 굉장히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평소에 정치인으로서 존경해온 분이고, 직접 뵌 적은 없지만 먼 거리에서 그 분의 행적을 바라보고 있었다. 늘 웃음을 띄면서 유머도 많았고 달변이셨던 그 분에 대한 비보를 듣고 그립고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며 "의원님께 명복을 가슴 깊이 빌고, 유가족들에게 개인적으로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노 원내대표의 사망과 함께 발견된 유서에는 '드루킹 관련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지만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는 내용이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허 특검은 이날 수사와 관련한 발표는 전하지 않겠다며 말을 아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