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김성태 "양정철, 괜찮은 분…바람직한 정치풍토 만들어가야""文 정부, 정치적 목적인 한풀이 달성하려 해"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8.01.17 15:01
  • 댓글 0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서울=포커스데일리)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 양정철 전 홍보기획비서관에 대해 "괜찮은 분"이라고 평가했다. 다소 이례적인 이 발언은 양 전 비서관이 최근 발간된 저서에서 '진보는 박정희, 보수는 노무현을 존중해야 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발간된 양 전 비서관의 저서 '세상을 바꾸는 언어'를 거론 "양 전 비서관은 '진보는 박정희, 보수는 노무현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깊은 성찰이 녹아든 바람이다. 진영 논리와 경계 짓기에 빠져있는 우리 정치 풍토에서 한 번쯤 되새겨 볼만한 말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의 일부 극성 지지층에 대해 "한편으로는 큰 부담이었다"고 말한 것을 언급하며, "팬클럽 정치를 넘어서 홍위병 정치, 훌리건 정치로 넘어가서는 곤란하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진영의 경계에 서서 서로를 건전하게 비판하고 생산적인 결과를 도출해내는 것은 분명히 바람직하지만, 비난을 위한 비난, 반대를 위한 반대, 묻지마 비난은 배격하고 지양하는 정치풍토를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정작 김 원내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 측근들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에 대해선 "정치적 목적인 한풀이"라는 주장을 이어 나갔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정치보복이 전직 대통령을 꼭 법정에 세워야 한다는 보복적 일념으로 댓글, 다스, 결국 국정원 특활비까지 엮어서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인 한풀이를 달성하려는데, 이 정권에 경고한다"고 했다. 

이어 "500년 전에 사초정치에 함몰돼서 끊임없는 신하들의 양 진영 싸움에서 임진왜란, 병자호란을 맞이했다"며 "언제가지 정치보복, 정책보복, 인사보복으로 정치할 수 있을 지 지켜보겠다"고 했다. 

그는 "촛불정신이 정치보복, 정책보복, 인사보복을 위한 촛불이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도 덧붙였다. 

김도형 기자  namuui@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