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9.10.17 17:31
  • 댓글 8
  • 이은희 2019-10-19 13:24:04

    정신적 육체적 충격으로 병이 악화된 책임 꼭 책임지게 해야한다.
    한가정을 파탄시키고, 인격을 몰살하고, 심지어 장관 사퇴하라해서
    했는데 대학복귀까지 방해하려는 사악한 세력들, 이들은 탈을 쓰지않은
    악마와 같은 자들이다. 정말 분개한다.   삭제

    • 이은희 2019-10-19 13:21:01

      PD수첩 내용은 하나도 보도 올리지 않았다.
      그리고 검찰은 본인의 방어권을 막기위해, 정교수의 소명을 위한 자료가 담겨있는
      소명증거물들까지 싹 다 압수해가고, 사건기록도 밝히지 않고 공판들어갈려고
      했다. 자신들이 오히려 이 사건들을 감추고 조작하려는 의도가 담겨 있지나 않은지
      의도가 의심된다. 변호인측이 요청한 사건기록 빨리 제출하고, 반박하고, 소명할
      증거들을 준비할 시간을 줘야하고, 정경심 교수 병 악화시킨 책임까지 져야할것이다.
      몇달간 언론과 야당과, 검찰의 마녀사냥몰이로 덧에 걸린 쥐처럼 정신적육체적
      충격을 받   삭제

      • 이은희 2019-10-19 13:14:12

        윤석열은 한겨레가 자기 명예훼손했다며, 고소했는데
        검찰과 언론은 정경심교수와 그 자녀와 조국장관의 명예를 얼마나 훼손시켰나
        완전히 사기꾼 가정으로 몰아부치고, 없는 자동차부터 지금까지 있지도 않은
        사실들은 있는것처럼 보도하고, 자신의 명예는 중요하고, 타인의 명예는 짓
        밟아도 좋다는 오만함, 검찰이라는 지위로 언론을 겁박하고있고
        동양대 거짓말 총장이 말한 가짜 표창장 진실 여부도 밝혀진걸로 안다
        pd 수첩에서 적나라하게 추적 조사한 결과, 음모와 공작임이 밝혀졌는데도
        언론들은 mbc 정규방송 시사프로그램인 PD 수첩내   삭제

        • 박영숙 2019-10-19 12:53:58

          공수처를 설치하라
          윤석열의 기만과 이기심과 비인간성을 볼 수 있었다.
          자한당과 같은 배에 올라타서는 기고만장을 하는 꼴이......
          국민들이 우숩냐???대통령보다 높은 사람이 윤석열 자신으로 착각한다.
          국민들은 이제 바보가 아니다.
          해도해도 너무 잔인하고 너무 가혹하다.
          검찰들은 피도눈물도 없다.
          어디 두고보자.   삭제

          • 윤짜장. 검찰개혁 2019-10-17 22:54:19

            검찰은 일부로 전형외과, 진잔서가 없다는둥 언론에
            흘리고 기레기들은 주워 먹어서
            마치 정교수가 꾀병부린듯 퍼나르고
            검찰과 기레기들의 짬짜미는 계속 되고있네요
            언제까지 저 악마짓을 할지 부노스럽습니다   삭제

            • 무당괴협 2019-10-17 17:55:11

              하여간 기레기.. 색끼들은 답이 없다.
              진짜.. 아버지가 방에 들어 가신다.
              아버지 가방에 들어 가신다.
              아버지께서 돌아 가셨다.
              아버지께서 (장애물이 있어서) 돌아 가셨다.
              완전히 틀린거잖아.. 이.. 니잉기리.. 조오오또.. 기래기.. 새애끼들아.   삭제

              • 나라사랑 2019-10-17 17:45:45

                조국 싫어하는 사람들에게는
                이런 기사도 또 조국 정경심 사기단으로 만드는
                기사지   삭제

                • JJS 2019-10-17 17:39:59

                  미친 기자새끼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