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정보공개' 한 달 기다렸는데 결국 '맹탕'…한전, 악의적 대응처리 시한닥쳐 한 차례 연기 통보후 또 시한 채운뒤 '부분공개'
내부 민감한 사안 법규대면서 공개불응 청구때마다 반복적 대응
"복합적인 내용으로 시간 걸려" 변명…국정운영 투명성 취지역행
  • 신홍관 기자
  • 승인 2019.09.10 11:47
  •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