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민주당 "첫 특별사면 환영…정봉주 전의원 적절한 조치"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7.12.29 14:29
  • 댓글 0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8.17/뉴스1

(서울=포커스데일리) 더불어민주당은 29일 문재인 대통령의 첫 특별사면 조치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정부가 새해를 맞아 30일자로 용산참사 관련자, 일반형사범, 불우수형자, 정봉주 전 의원 등 6444명에 대해 특별사면을 단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아울러 운전면허 관련, 생계형 어업인의 어업면허 취소 등 행정제재 대상자, 총 165만여명에 대해 특별감면 조치했다."며 "새해를 앞둔 문재인 대통령의 첫 특별사면 조치를 환영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또 "이번 특별사면은 대통령 후보시절 공약에 대한 원칙을 준수한 사면으로, 뇌물, 횡령, 알선수재, 배임, 반부패 사범과 반시장 범죄를 저지른 재벌의 사면을 배제했으며, 사회적 갈등 치유와 서민 부담 경감, 국민통합 차원에서 이뤄진 사면 조치"라 평가했다.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해서는 "장기간 공민권을 제한받아 왔으면서도 지난 사면에서 제외된 점이 이번에 반영된 것으로 적절한 조치라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민주당은 특히 "용산참사 관련자들을 사면한 것은 사회적 갈등과 국민통합 차원에서 꼭 필요한 조치로 환영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첫 사면이 민생안정과 국민통합에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