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최승호 MBC사장 "신동호·배현진 책임 물을 수밖에"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7.12.08 12:35
  • 댓글 0
최승호 MBC사장이 8일 서울 마포구 MBC 사옥으로 출근하며 노조원들의 박수를 받고 있다.(MBC 노조 제공) 2017.12.8/뉴스1

(서울=포커스데일리) 최승호 신임 MBC사장이 8일 신동호 아나운서와 배현진 앵커에 대해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 사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신동호 아나운서 같은 경우 과거 아나운서국에서 무려 11명의 아나운서들이 떠나가도록 만들고, 십여명의 아나운서들이 자기 일을 못하고 부당전보되도록 하는데 상당한 책임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 분은 저희가 생각할 때 회사가 합당한 절차를 거쳐서, 그 부분에 대해서 충분히 조사하고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최 사장은 배현진 앵커에 대해선 "지금 앵커를 맡고 있는데 그 부분은 보도본부에서 새로운 앵커 체제를 아마 마련하리라고 본다"고 했다. '앵커 교체를 한다는 말이냐'는 질문엔 "보도본부에서 아마 계획해서 하리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최 사장은 인적쇄신에 대해 "여러 가지 많은 권한남용이라든지 부패 사건이라든지, 책임이 있는 분들에 대해서는 'MBC 재건위원회' 가칭인데, 노사 공동의 위원회를 통해서 그 문제를 좀 다루고 조사도 하고 해서 응분의 책임을 묻도록 해야 될 것"이라고 했다.  

최 사장은 "공영방송다운 프로그램들을 해보고 싶다. 자극적이고 단순히 시청률만 생각하는 프로그램들보다는 시청률은 떨어질 지 모르지만, 뭔가 주는 게 있는 이런 프로그램들을 많이 해야 된다"고 말했다. 그는 "시사교양국은 당연히 복원돼야 한다"고도 했다. 

이날 첫 출근한 최 사장은 전국언론노조 MBC본부와 함께 '노사 공동선언'으로 해직자 즉각 복직을 발표했다. 

김도형 기자  namuui@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