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영흥도 낚싯배 전복, 사망자 총 13명으로 늘어…실종 2명은 수색 중탑승 인원 총 22명 중 사망자 13명, 실종자 2명, 생존자 7명
  • 백준무 기자
  • 승인 2017.12.03 14:35
  • 댓글 0
3일 오후 인천 영흥도 앞 해상의 낚싯배 전복사고 현장에서 해경 구조대원들이 전복된 선창 1호에 근접해 수색 및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전복된 낚싯배의 바닥이 수면위로 드러나 있다. 22명을 태운 선창1호는 이날 새벽 6시12분께 인천 영흥도 앞 해상에서 급유선과 충돌 후 전복됐다. 2017.12.3/뉴스1

(서울=포커스데일리) 인천 영흥도 낚싯배 전복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3일 오후 1시 현재 13명으로 늘어났다. 의식이 없는 상태로 구조된 6명이 끝내 숨진 것.

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으로 전복된 낚싯 어선 선창1호 탑승 인원 총 22명 중 사망자는 13명, 실종자는 2명으로 알려졌다. 생존자는 7명이다.

선창1호는 이날 오전 6시쯤 급유선 명진15호와 충돌한 뒤 전복됐다. 해경은 33분만에 사고 현장에 도착해 구조를 시작했다. 해경은 이들 중 20명을 구조했으나 이들 중 13명이 사망했다. 해경은 가능한 모든 구조 인원을 동원해 섹터별로 실종자 2명을 수색 중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가위기관리센터를 찾아 해당 사고와 관련해 "현장의 모든 전력은 해경 현장지휘관을 중심으로 실종 인원에 대한 구조 작전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

백준무 기자  jm.1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준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