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포항 특별재난지역 건의…늦어도 내일까지 선포""피해액 90억원 초과 예상돼 피해조사 완료 전 우선 선포…금일 중 재난대책비 국비로 10억원 교부"
  • 백준무 기자
  • 승인 2017.11.20 11:12
  • 댓글 0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포항 지역 지진 관련 중앙재난안전본부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11.16/뉴스1

(서울=포커스데일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중앙안전관리위원회가 20일 경북 포항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하기로 의결했다. 문 대통령이 늦어도 다음날까지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포항 지진 관련 수능 시행 범부처 지원 대책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지진피해 규모 예비조사에 따른 피해액이 특별재난지역 선포 기준인 90억원을 훨씬 초과할 것으로 예상되고, 전 국민이 사안에 엄중하게 공감하고 있다"며 "중앙 차원의 피해조사가 완료되기 전이지만 포항시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해 포항시와 피해주민들이 추가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지방비의 복구부담액 일부를 중앙에서 추가로 지원하며, 피해지역 주민들은 전기·통신·도시가스 및 지역난방 요금과 건강보험료를 감면 받을 수 있다.

김 장관은 "정부는 그간 포항시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특별교부세 지원, 안전점검팀 파견,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포항시의 건의사항들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추진하고 있다"면서 "선지원 후복구의 원칙에 따라 피해시설의 복구 여부와 관계 없이 피해 여부가 확인되면 즉시 재난지원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재난대책비 국비 10억원을 오늘 바로 교부하겠다"고 말했다.

또 김 장관은 민간주택 안점 점검과 관련해서 "정부는 피해 주민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18일 중앙수습지원단 내에 안전점검반을 운영하고, 점검 진행상황과 결과를 주민들께 상세하게 안내하도록 조치했다"면서 "점검 결과 정밀점검이 필요한 주택에 대해서는 16일에 교부한 특별교부세와 지방자치단체의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 신속하게 점검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 필요 시 특별교부세의 추가적 교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백준무 기자  jm.1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준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