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최경환, 국정원 특활비 1억원 수수 의혹 檢 수사 중경제부총리 재직 당시 특활비 수수 정황…최경환 측 "그런 사실 전혀 없다"
  • 백준무 기자
  • 승인 2017.11.16 17:48
  • 댓글 0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외교부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7.10.30/뉴스1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여원을 받은 정황이 드러나 검찰이 수사 중이라고 JTBC가 16일 보도했다.

JTBC에 따르면 최 의원은 박근혜 정부에서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재직하던 2014년 7월부터 지난해 1월 사이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명목의 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해당 자금을 대가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최 의원을 소환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관련 진술과 증빙 자료 또한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의원 측은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4선인 최 의원은 친박계 좌장 격으로, 박근혜 정부 당시 실세로 통했다.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재임 중 '초이노믹스'로 알려진 경제부양책을 주도했다. 지난달 한국당 윤리위원회로부터 '탈당 권유' 징계를 받았으나 최 의원은 "부당한 징계결정에 절대 승복할 수 없으며 더더욱 당을 떠날 수 없다"고 거부한 바 있다.

앞서 서훈 국정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보위원회 비공개 회의에 참석해 국정원이 여야 의원 5명에게 특활비를 상납했다는 의혹에 대해 "담당 신문사에 그런 일이 없다는 사실을 알렸고 이와 관련된 법적인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백준무 기자  jm.1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유한국당#최경환

백준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