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트럼프 "뉴욕테러 용의자는 짐승..관타나모 수감 분명히 고려"
  • 최봉혁 기자
  • 승인 2017.11.02 09:52
  • 댓글 0
<사진=SBS뉴스화면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에서 8명의 목숨을 앗아간 트럭 테러의 용의자인 세이풀로 사이포프(29)를 악명높은 쿠바 관타나모 미 해군기지 수용소로 보내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각료회의를 주재하기에 앞서 한 기자가 '뉴욕 테러 공격 가해자를 관타나모에 보내기를 원하는가'라는 질문에 "분명히 그것을 고려하고 있다. 그렇다. 그를 관타나모 기지로 보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인권유린 논란에 휘말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당시 폐쇄가 추진됐던 관타나모 기지 테러 용의자 구금시설로 사이포프를 보내 취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시설의 수감자는 오바마 전 대통령 취임 당시에는 242명에 달했으나 폐쇄를 위한 이감이 계속된 끝에 그의 임기 말에는 41명으로 급감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캠페인 당시 존치를 공약했고 백악관도 이 수용시설이 중요한 정보자산이라며 그간 존치 의지를 강조해왔다.

그는 테러리스트들에 대해 "미국은 이들 짐승이 지금 받는 처벌보다 훨씬 빠르고,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며 "지금 우리의 정의는 농담이나 웃음거리가 됐다. 이런 일들이 너무 많이 발생하는 것이 이상할 게 없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테러리스트들이 지속적으로 우리나라를 공격하려고 하고 있다"며 "미국의 안전을 위해 사법당국과 국토안보 관계자, 정보 전문가들의 흔들림 없는 헌신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용의자인 사이포프를 계속 "짐승"이라고 부르며 그의 가족도 미국의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존 매케인(애리조나) 공화당 상원의원들도 트럼프 대통령이 뉴욕테러 용의자를 적 전투원으로 간주해 취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