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풍계리 핵실험장 붕괴, 200명 사망"… 방사능 유출 가능성에 관심티비아사히 "6차 핵실험 영향"
통일부 "아직 확인된바 없다"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7.11.01 11:26
  • 댓글 1
9월 23일 오후 최근 핵실험이 있었던 북한 풍계리 인근에서 규모 3.0의 지진이 발생했다.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북한이 지난달 제6차 핵실험을 실시한 뒤 핵실험장 지하 갱도가 붕괴돼 200여명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일본 TV아사히는 31일 북한 소식통을 인용 "지난달 10일쯤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지하갱도를 건설하던 도중 붕괴 사고가 일어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붕괴 사고가 발생해 근로자 100여명이 매몰됐고, 이들을 구조하는 과정에서 또 다시 붕괴 사고가 발생해 "근로자 200여명이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일각에선 방사능 유출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심스럽게 예측하기도 한다.

한국 기상청은 지난달 30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핵실험장이 있는 풍계리 지하에 60~100cm의 공동이 생겼을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핵실험을 할 경우 방사성 물질이 누출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같은 보도에 대해 통일부는 "아직 확인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일 정례브리핑에서 모두 200여명이 숨진 것으로 보인다는 어제(31일) 일본 아사히TV 보도와 관련해 이같이 답했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조국사랑 2017-11-01 12:16:36

    북풍이 닥치면 핵 피해가 심각하겠구나
    이놈을 하루빨리 참수시켜야 한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