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주시, 사회주택 공급·운영 사업시행자 선정
  • 강은지 기자
  • 승인 2017.08.30 16:38
  • 댓글 0
<사진제공=전주시>

민간임대주택보다 저렴한 임대료를 받는 전주형 사회주택을 공급할 사업시행자가 결정됐다.

30일 전주시에 따르면 서민들의 주거비 부담을 줄이고 주거안정성 확보를 위해 올해 시범사업으로 추진하는 '전주형 사회주택 공급 사업'의 사업시행자로 한국주거복지 사회적협동조합과 민달팽이주택협동조합 등 사회적 경제주체 2곳을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전주형 사회주택(Social housing) 공급사업'은 시가 민간소유의 토지(건물)을 매입하거나 공공자산을 활용해 사업시행자에게 장기 20년까지 임대하면, 사업시행자는 건물 신축이나 리모델링을 실시해 주거취약 계층에게 저렴한 임대료(시세 80%이하)로 임대주택을 공급·운영하는 것으로, 사회주택이 공급된 국내 지자체는 서울시에 이어 전주가 두 번째다.

시는 올해 토지임대부 리모델링 사회주택 10가구와 시 소유주택을 활용한 사회주택 6가구 등 총 16세대의 사회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에 선정된 해당 토지(건물)에 대해 공유재산심의회 심의를 거쳐 감정평가기준 5억원 이내로 매입해 사업시행자에게 임대할 계획으로, 이후 사업시행자는 건물 리모델링 후 입주자를 모집·운영하게 된다.

토지임대부 리모델링 사회주택 공급·운영 사업시행자로 선정된 한국주거복지 사회적협동조합은 취약계층의 주거복지 향상과 일자리 창출을 통한 자립지원을 목표로 전주시에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법인으로, 덕진구 팔복동 소재 다가구주택 2개동 10가구의 사회주택 공급과 운영을 맡게 된다.

또 시 소유주택 활용 사회주택 공급운영 사업시행자로 결정된 민달팽이협동조합은 전국단위 조합원이 함께 조합을 소유하고 관리하며 안정적 주거권을 확보하는 것을 지향하고 있는 사회적협동조합으로, 현재 서울시 사회주택 공급주체로도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민달팽이협동조합은 완산구 동완산동 소재의 시 소유 주택 1개동(6가구)를 청년 등 주거 취약계층에게 임대주택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그간 전주형 사회주택을 공급하기 위해 선진지 벤치마킹과 사회주택 시민포럼 개최, 전략회의 실시 등을 통해 추진계획에 대한 로드맵을 설정했으며, 지난 6월 공모설명회와 45일간의 공모를 거쳐 접수된 제안업체 2곳에 대한 심사를 거쳐 사업시행자를 최종 선정했다.

시 관계자는 "'전주형 사회주택 공급 사업'은 서울시 다음으로 지방에서는 전국 최초로 실시하는 민·관 협력 주택공급 사업인 만큼, 사업시행자와 다각적인 공조를 통해 성공적인 '전주형 사회주택 공급 사업' 추진으로 서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은지 기자  foryou-eun1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전주시#사회주택#임대주택

강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