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2017년 하반기 신규 예비사회적기업 7개 지정 확정익산시, 사회적기업 중심지로 발돋음
  • 박윤근 기자
  • 승인 2017.08.30 13:12
  • 댓글 0
익산시 청사

전북 익산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2017년도 하반기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공모에서 익산 내 7개 기업이 신규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사회적경제조직 중 사회적 기업은 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여러 경영지원정책들이 법제화 돼 있어 지속가능한 사회적 가치들을 제공할 수 있는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 전라북도에서 지정된 예비사회적기업은 총 17개로 익산 7개사, 전주 4개사, 정읍 2개사, 군산, 완주, 무주, 장수 각 1개씩이 선정됐다. 특히 익산시는 정헌율 시장의 중점 공약사업인 사회적경제지원센터가 출범한 이후 총 9개의 예비사회적기업이 지정되는 성과를 올려 눈길을 모으고 있다.

이번에 신규로 지정된 익산시 예비사회적기업은 세미푸드협동조합, 토마토패션, 케이와이산업, 전북수제전통차협동조합, 네시간장터협동조합공동판매장, 협동조합익산드림스포츠, 노블레스 등 총 7개 이다.

예비사회적기업에게는 일자리창출사업, 기술개발 등을 위한 사업개발비, 경영·세무·노무 등 경영컨설팅 사업이 제공된다.

센터 관계자는 "지속가능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지역사회에 공헌할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의 사회적기업을 발굴·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익산시#사회적기업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