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S-OIL, 페트로나스와 LNG 직도입 장기계약15년간 연 70만톤 RUC/ODC 가동 연료 및 수소제조 원료 사용
  • 노병일 기자
  • 승인 2017.08.27 13:05
  • 댓글 0
지난 24일(현지시각)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 본사에서 에쓰-오일 오스만 알 감디 CEO와 페트로나스 업스트림의 다툭 아누아르 타이브 EVP & CEO가 계약체결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OIL이 지난 25일 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와 연간 70만톤의 LNG를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기간은 내년 4월부터 2033년까지 15년이다.

계약 체결식은 지난 24일(현지시각) S-OIL 오스만 알 감디 CEO와 페트로나스 업스트림의 다툭 아누아르 타이브 EVP & CEO가 참석한 가운데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페트로나스 본사에서 열렸다.

S-OIL은 신규 공장 가동용 연료와 수소 제조용 원료로 사용하기 위해 처음으로 LNG 직도입을 결정했다. S-OIL 알 감디 CEO는 "말레이시아 국영석유회사인 페트로나스와 장기계약을 통해 연료와 원료용으로 사용되는 LNG를 안정적으로 확보함으로써 공장 가동의 안정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S-OIL은 현재 건설 중인 정유∙석유화학 복합시설(RUC&ODC)이 내년 상반기 가동을 시작하면 그동안 생산시설의 연료용으로 사용해 오던 벙커-C를 휘발유, 프로필렌 등 고부가가치 제품의 제조원료로 전환함으로써 수익성을 높일 예정이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이번 계약으로 내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건설 중인 필요한 연료,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하는 것은 물론 원가절감과 수익성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한,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벙커-C를 대체함으로써 전 세계적으로 강화되고 있는 환경규제 추세에 대응하는데 강점이 있다.

노병일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병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