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장제원 "이재용 재판, 추악한 정경유착 재발되지 않도록 해야""깨끗하고 투명하고 공정한 대한민국으로 거듭다는 전환점 되길"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7.08.25 16:25
  • 댓글 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뇌물공여 등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7.8.25/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25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징역 5년이 선고된 것을 두고 "이 땅에서 다시는 정치권력과 경제권력이 결탁해서 사익을 추구하는 추악한 정경유착이 재발되지 않도록 이를 척결하고 뿌리뽑는 계기가 돼야 하겠다"고 했다. 

장제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삼성뇌물사건은 권력과 자본의 유착이 본질이며 정경유착이 과거사가 아닌 현재진행형이라는 게 충격적'이라는 재판장의 지적이 큰 울림을 준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의원은 "깨끗하고 투명하고 공정한 대한민국으로 거듭나는 큰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이재용 부회장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실장과 장충기 미래전략실 차장에겐 징역 4년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김도형 기자  namuui@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제원#자유한국당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