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문화
이재용 변호인단 "법리판단·사실인정 도저히 수긍 못해…즉시 항소"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7.08.25 15:43
  • 댓글 0
뇌물공여와 횡령, 국회 청문회 위증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측 변호인 송우철 변호사(법무법인 태평양)가 18일 오후 이 부회장의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1.18/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25일 징역 5년이 선고된 가운데 변호인단은 즉시 항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송우철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는 이날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선고공판 직후 기자들과 만나 "1심 판결은 법리판단과 사실인정, 모두에 대해서 법률가로서 도저히 수긍할 수가 없다. 즉시 항소를 하겠다"고 밝혔다. 

다소 격앙된 태도를 보인 송 변호사는 '어떤 부분에 대해서 인정할 수 없느냐'는 질문에 "유죄가 선고된 부분에 대해서는 전부 다 인정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이재용 부회장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실장과 장충기 미래전략실 차장에겐 징역 4년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협력 사장에겐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황성수 삼성전자 대외협력담당 스포츠기획팀장에겐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김도형 기자  namuui@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