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외교관 잇단 성추문 겨냥 "국격 떨어뜨리는 일 없도록 해야""가장 큰 위협 북핵, 주도적으로 해결하고 대처해야… 다자외교 협력도 필요"
  • 백준무 기자
  • 승인 2017.08.23 18:26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외교부와 통일부의 업무 보고를 받기 앞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 2017.8.23/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일부 (외교관들이) 불미스러운 일로 국격을 떨어뜨리는 일이 없도록 내부 기강을 세워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최근 외교관들의 잇단 성추문이 불거지는 것을 겨냥해 경고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외교부 업무보고를 받기 앞서 "외교관은 대외적으로 대한민국의 얼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 외교가 당면한 가장 큰 도전과 위협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이라며 "한반도 평화 정착은 우리의 최우선 국익이고 세계 평화와도 직결되는 과제"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확고한 한미동맹과 함께 중국, 일본, 러시아와의 협력외교로 보다 적극적으로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면서 "직접 당사자인 우리가 주도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고 대처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뿐만 아니라 글로벌 현안에 참여하는 책임국가로서 우리 국격을 높이는 당당한 외교도 펼쳐나가야 한다"며 "기존의 4강 외교 중심에서 아세안, 유럽, 태평양, 중동 등과도 협력을 증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국민과 소통하고 국민과 함께하는 외교부가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2000만 해외 여행객 시대를 맞아 국민을 보호하는 데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재외국민 보호시스템을 더욱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준무 기자  jm.1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와대#문재인#외교부

백준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