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주군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최우수상사회적기업 코기리공장육성사례 발표
  • 전용모 기자
  • 승인 2017.08.13 14:15
  • 댓글 0
신장열 울주군수(사진 가운데)가 최우수상을 내보이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울주군>

울산 울주군은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에서 주최한 '2017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울주군은 지난 9일부터 이틀간 천안 단국대에서 개최된 2017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장난감으로 차별 없는 새로운 세상을 만들자'라는 주제로 발표해 사회적경제 분야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2007년부터 시작해 매년 열리고 있는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는 공약내용과 추진방식의 적합성, 창의성, 확산가능성, 체감성이 뛰어난 우수한 공약이행사례를 발굴해 시상하고 있다.

올해는 사회적경제, 도시재생, 청년문제해소, 참여예산제, 지역문화활성화 등 5개 분야로 나눠 132개 기초자치단체에서 325개 사례가 접수됐고, 1차 서류 심사 후 2차 본선은 총 152개 사례를 대상으로 그룹별 현장발표와 질의응답으로 기초자치단체간 열띤 경쟁을 벌였다.

울주군은 사회적기업 육성사례로 장난감을 통해 나눔을 실천하는 과정, 참된 가치를 실현하는 사회적 기업이 자생력을 갖출 수 있도록 군이 지원하고 있는 사례다.

군 사회적기업 코끼리 공장은 범서읍에 소재한 청년 기업으로 고장난 장난감을 기부 받아 수리해서 취약계층 아이들에게 무료로 나눠주고(연 3400여건), 아동기관과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장난감 수리(연간 6000여개, 육아비 연 3억원 절감 효과), 주민을 대상으로 아동물품을 수리 소독(연 2000건), 사회적 가치를 나누고 아빠들의 육아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장난감수리단을 운영하는 등 장난감으로 차별 없는 세상을 만드는데 앞장서고 있다.

울주군은 지난해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사회적경제분야 우수상을 수상했으며 최근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가 주관한 민선6기 전국 시·군·구청장 공약이행 및 정보공개 평가에서는 최우수등급인 SA평가를 받았다.

신장열 군수는 "남은 임기동안 군민과 한 약속을 끝까지 최선을 다해 지키겠다"며 "코끼리공장 사례처럼 건강하고 우수한 사회적 기업이 자생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전용모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적기업#매니페스토#장난감

전용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