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고용노동지청, 33곳 건설현장 추락재해 집중 감독8월 계도기간거쳐 9월부터 집중 점검
  • 전용모 기자
  • 승인 2017.08.08 17:50
  • 댓글 0
<사진=포커스데일리DB>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은 건설업에서 발생한 사망재해 중 가장 많이 발생하고 전년 대비 발생빈도 또한 증가한 '추락사고' 예방을 위해 8월부터 계도기간을 거쳐 9월 한 달간 33여곳을 집중감독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울산지청에 따르면 2016년12월기준 전국 건설업 사고성 사망재해자 499명중 56%(281명)가 추락재해(울산지역 건설업 사고성 사망재해자 7명 중 53% 추락재해)를 입었고, 올해 6월까지 220명중(전년 동기대비 13명 감소) 63%(138명)가 추락재해(울산지역 건설업 사고성 사망재해자 6명중 4명이 추락재해)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0년간 건설업 사고성 사망재해 분석 결과에 따르면 △공장 지붕 마감작업 중 추락 △공장 철골구조물 조립작업 중 추락 △근린생활시설 비계에서 추락 △비계에서 거푸집 조립 등 작업중 추락 △비계에서 비계설치‧해체작업 중 추락 등으로 파악됐다.

9월부터 실시하는 기획감독은 공장․근린생활시설 공사현장, 외부비계가 불량하게 설치된 현장 등 33여곳을 선정하며, 추락재해에 취약한 현장을 대상으로 불시 집중감독을 실시한다.

감독시 작업발판, 안전난간, 개구부 덮개, 추락방망 설치 여부 등의 추락재해예방 안전조치에 대한 사항을 중점 점검한다.

감독결과, 안전조치 소홀로 적발될 경우 작업중지․안전진단명령은 물론 사법처리 등 엄정 조치키로 했다.

또 보호구를 착용하지 않고 작업한 근로자에 대해서도 산업안전보건법 제25조(근로자의 의무)에 따라 과태료(5만원)를 부과할 방침이다.

양정열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장은 "추락재해의 대부분이 작업발판, 안전난간 등 안전시설 설치소홀로 발생하고 있어, 안전조치 소홀 현장은 엄중조치하고 사업장에서 자체 개선할 수 있도록 추락예방대책 기술자료를 배포하고 중‧소규모 건설현장(공사금액 20억원 미만)은 설치비용(최대 2000만원)을 적극 지원해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전용모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용노동부#추락사고#사망재해

전용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