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우원식 "국정원, 대공 수사권 반드시 폐지해야""정치 중립 장치 마련할 것… 원세훈 배후 등 모든 의혹 진상조사해야"
  • 백준무 기자
  • 승인 2017.07.26 10:22
  • 댓글 0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신재생에너지 3020 전략 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17.7.25/뉴스1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국정원의 국내정보 수집 업무와 대공 수사권은 반드시 폐지돼야 한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국정원의 정치적 중립화를 위한 최소한의 장치를 마련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공개된 원세훈 전 국정원장 관련 녹음 파일은 충격적"이라며 "불법 대선개입 댓글, 간첩 조작, 관제 극우데모 지원 등 지난 10년간 민주주의 파괴에 앞장 선 국정원이 치부를 드러냈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천인공노할 국정원의 범죄에는 성역과 시효가 있을 수 없다"며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배후 규명과 박근혜정부 시절 자행된 모든 의혹에 대해 철저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공약사항일 뿐 아니라 국정원 적폐청산TF에서도 개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며 "국정원과 검찰, 양대 권력에 대한 개혁을 시작해 국민 주권과 촛불 민주주의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백준무 기자  jm.1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우원식

백준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