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시, 행안부 '고향올래(GO鄕ALL來) 사업' 선정빈집, 빈점포 활용 '대구한달 살기', '로컬벤처' 등 주거·일자리 지원, '청년 귀환 채널구축'시책사업이 16억 원 국비사업으로 확대, 타지역 청년 생활인구 연간 300여 명 유입으로 지역활력 제고 기대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4.07.10 07:41
  • 댓글 0
'2023년 대구 한달살이' 활동사진(킥오프 워크샵). [사진제공=대구시]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대구광역시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2024년 고향올래(GO鄕 ALL來)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고향올래(GO鄕 ALL來) 사업'은 지방소멸 위기, 인구 이동성 증가 등 급변하는 정책환경을 반영하여 정주인구가 아닌 체류형 생활인구 확보를 통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행정안전부에서 2023년부터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난 4월에 공모하여 총 48개 지방자치단체가 신청했으며, 6월에 실무 서면심사, 현장심사를 거쳐 최종 12개 지자체(광역 2개, 기초 10개)를 선정했으며 광역지자체로는 대구광역시와 충청남도 두 군데가 선정됐다.

대구시는 지난 2년간 대구살이를 희망하는 청년을 모집해 취업, 창업, 프리랜서 교육을 지원하고, 정착 시 창업 및 주거 공간 등도 제공하는 '대굴대굴 대구온나! 청년 귀환 채널구축 사업'의 성공경험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국비사업으로 확대운영하는 방안을 제안해 호평을 받아 공모에 선정됐다.

대구시는 향후 2년간 16억 원(국비 8억 원, 시비 8억 원)을 투자해 야간경관이 우수한 구암서원과 일원의 빈집과 빈점포를 리모델링하여 한달살이 생활공간(6개소)과 활동공간(3개소), 로컬벤처 테스트베드(5개소) 등을 조성한다.

그리고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대구지방고용노동청, 한국산업단지공단 등과 협업해 창·취업·프리랜서 등 희망 경로별 정착프로그램을 지원하여 연간 300여 명의 생활인구를 유입할 계획이다.

김선조 대구광역시 행정부시장은 "대구시 청년 귀환 채널구축 사업이 '고향올래' 국비사업으로 확대돼 앞으로 더욱 탄력을 받아 더 좋은 성과가 기대된다"며 "많은 타지역 청년들이 대구살이 경험하면서 지역에 활력을 불어 넣고, 대구에 계속 살고 싶은 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시#행안부#고향올래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