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부산시·시의회, '끼인 세대' 중장년층 위한 정책 찾는다'지원 종합계획' 수립 앞두고, 간담회 열어 다방면 의견 수렴, "혜택 있어도 찾기 불편" 호소
  • 김용광 기자
  • 승인 2024.07.06 09:45
  • 댓글 0
지난 3일 '부산시 끼인 세대 지원시책 발굴 간담회'가 열려 부산지역 중장년층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이 마련됐다. 사진은 간담회 현장. [부산시의회 제공]

(부산=포커스데일리) 김용광 기자 = "소위 '끼인 세대'가 청년 세대의 롤모델이 돼야 한다. 끼인 세대가 부산에서 행복하게 사는 모습을 보여줘야 청년들이 부산에서 가정을 이룰 것이다. 지금의 청년 정책만으로는 청년들을 부산에 붙잡아 둘 수 없다."

지난 3일 오후 부산중장년내일센터에서 열린 '부산시 끼인 세대 지원시책 발굴 간담회'를 찾은 20여명의 중년층은 그간 받은 '정책 소외'에 대한 섭섭함과 요구들을 쏟아냈다.

4일 부산시의회 등에 따르면 이번 간담회는 지난해 김태효 시의원(해운대3·국민의힘)이 발의·제정한 '부산 끼인 세대 지원조례'에 따른 종합계획 시책들을 시의회와 부산시가 당사자들과 의견을 나누기 위해 마련됐다.

그간 소위 '끼인 세대'로 불리는 만 35~54세에 해당하는 중장년층은 부산에서 정책적으로 소외돼왔다. 시에서 청년과 노년에 정책적인 관심이 쏟아질 상대적으로 시책에서 소외된 중장년층은 '끼인 세대'라는 자조적인 말까지 나오며 중장년들의 정책적인 관심이 지속 요구돼온 바 있다.

간담회에 앞서 김태효 의원은 "저도 끼인 세대다. 그간 스스로 느껴왔고 주변 분들로부터 들었던 경험들이 '끼인 세대 지원조례' 발의의 계기였다"며 "거창하고 큰 사업이 아니라도 좋다. 당장 생활 속에서 끼인 세대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우리가 직접 찾아보고자 이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며 간담회 취지를 설명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시민들은 각자의 직업, 생활 여건, 관심 분야 등에 따라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다.

이직을 고민 중이라 밝힌 A씨(30대 후반)는 "현제 시행되는 이직 지원 프로그램은 내용이나 운영시간 측면에서 퇴사 이후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이러한 프로그램들은 재직 중에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변화를 요구했다.

또 '워킹맘' B씨(40대)는 "끼인 세대는 가족과 함께할 시간이 부족하다"며 "퇴근 후 저녁시간이나 주말을 가족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최근 창업했다고 밝힌 C씨(40대)는 "실제 창업을 해보니 하나부터 열까지 어렵지 않은 것이 없다"며 "시에서 운영하는 창업 교육을 받아봤지만 어디서나 얻을 수 있는 일반적인 내용들밖에 없었다. 실제 창업과 그 이후 운영에 대한 구체적이고 전문적인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색적인 주장도 나와 눈길을 끌었다. D씨는 "아예 하루를 '끼인 세대의 날'로 제정해 이날 시청 등에서 '끼인 세대 박람회'를 개최해 보는 것도 좋겠다"며 "자녀 교육, 금융 컨설팅, 노후준비 노하우 등과 같은 끼인 세대가 관심 있는 분야의 정보도 나누는 장으로 끼인 세대만을 위한 문화행사도 같이 진행하면 호응이 있을 것"이라고 제언했다.

이 자리에서 부산시에 대한 쓴소리도 나왔다. E씨는 "오늘 여기에서 다른 분들이 하시는 말씀을 듣고서야 제가 그간 몰라서 받지 못했던 혜택들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됐다. 정책의 홍수 속에서 '내가 받을 수 있는 혜택'을 쉽게 찾도록 해야 한다"며 "지금 부산시 홈페이지는 되레 정보를 차단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검색이 어렵다. 전면 개편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태효 의원은 "오늘 나온 의견들이 '부산시 끼인 세대 지원 종합계획'에 녹아들 수 있도록 시와 함께 부단히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의원이 발의해 제정된 '부산시 끼인 세대 지원조례'는 시가 4년마다 끼인 세대 지원을 위해 종합계획을 세우도록 하고 있다. 이에 시는 현재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부산연구원을 통해 진행하고 있다.

시의회와 시는 오는 10월 나올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부산시 끼인 세대 지원 종합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김용광 기자  kyk1543@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시#부산시의회#중장년층

김용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