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옛 정취 살아 숨 쉬는 '청도 유천문화마을'청도군, '유천마을 근대 문화거리' 조성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4.07.05 09:33
  • 댓글 0
'유천문화마을' [사진제공=청도군]

(청도=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청도군은 근대와 현대의 모습이 공존하는 청도읍 유호리와 내호리 일대에 근대 문화거리 복원 사업인 '유천 문화마을 만들기 사업'을 추진했다. 

두 개의 인접한 마을은 뒤편으로 용각산이 있고 앞으로는 동창천이 흘러 [유천마을]이라 불리는데, 청도군은 이 유천마을에 70~80년대 모습이 그대로 간직된 근대문화 자원인 약방, 다방, 점빵, 정미소, 소리사와 유천극장 등 근대건물을 복원하고 옛 생활상을 그린 벽화거리를 조성하여 그 시절의 추억을 회상할 수 있는 새로운 관광명소로 탈바꿈되고 있다.

올해 4월에는 '유천문화마을 문화나눔 행사'를 개최하여 문화 체험행사, 옛 사진 전시, 영화 상영 등의 통해 마을 주민들의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는 등 지역민이 하나 되는 소통의 장을 마련하여 많은 호응을 얻었고, 주말에는 많은 관광객이 방문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김하수 청도군수는 "과거 물류와 교통의 중심지였던 유천마을에 남아 있는 근대문화자원을 활성화하고 주변 관광자원과 연계하는 추가 사업을 적극 추진하여 지역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유천문화마을이  많은 관광객들을 청도군으로 끌어 모을 수 있는 마중물이 되어 우리군의 3대 미래 비전 중 하나인 '문화예술관광의 허브도시'를 조성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도군#유천마을#근대문화거리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