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2022년 '결혼을 해야 한다' 전남 청년 35.7%...2012년보다 25.2%p 급감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4.06.14 10:47
  • 댓글 0
전남도청 전경. [사진제공=전남도]

(광주=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광주와 전남 지역 청년들의 결혼 필요성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호남통계청이 발표한 '호남지역 사회지표로 본 청년의삶'에 따르면, 2022년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 전남 청년이 35.7%로 조사돼 지난 2012년 60.9%와 비교해 25.2%p 급감했다.

같은 기간 광주는 52.8%에서 48.7%로 줄었다. 반면 비혼 동거에 동의하는 비율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은 '결혼하지 않더라도 동거에 동의한다'는 비율이 77.1%로 지난 2012년과 비교해 14.1%p 증가했고 광주도 지난 2012년 56.0%에서 82.1%로 증가해 10명 중 8명이 동거에 동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외국인과 결혼할 수 있다'는 광주 82.5%, 전남 78.8%로 외국인과의 결혼에 긍정적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혼에 대한 인식도 크게 달라졌다. '이혼은 이유가 있으면 하는 것이 좋다'는 비율이 광주의 경우 23.1%로 같은 기간 10.7%p 높아졌고, 전남도 34.1%로 18.3%p 상승했다.

 

전홍선 기자  adieuh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남#광주#결혼#이혼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