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정치포커스] 야당 단독으로 11곳 상임위원장 선출...'극한 대치' 우려반쪽 개원에 이어 반쪽 원 구성, 법사위 대신 운영위, 과방위 주는 與 절충한 거부, 22대 국회 초반부터 파행, 與 상임위 보이콧 전망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4.06.11 08:00
  • 댓글 0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결국 야당이 10일 단독으로 국회 본회의를 열고 11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했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합의 없이 본회의가 열린 것에 반발하며 불참했다. 조국혁신당, 개혁신당, 진보당 등 다른 야당들은 투표에 참여했다. 여야는 이날 국회 원 구성을 놓고 릴레이 협상을 벌였지만,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국민의힘 추경호·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는 우원식 국회의장 주재로 두 차례 회동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국민의힘은 막판 협상에서 법사위원장을 여당이, 운영위원장 및 과방위원장을 민주당이 가져가는 방안을 절충안으로 제시했으나 민주당이 거부했다.

추 원내대표는 "고심 끝에 '법사위를 국민의힘에게 준다면 운영위와 과방위를 포기하겠다'는 협상안을 제시했다"며 "민주당 측이 의총에 다녀오겠다고 한 뒤 단칼에 거부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여당과의 단독으로 국회 본회의를 열고 법사위·운영위·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등 쟁점 상임위를 비롯한 11개 상임위원장을 단독으로 선출했다.

민주당은 운영위원장 후보에 박찬대 의원, 법제사법위원장 후보에 정청래 의원, 교육위원장 후보에 김영호 의원,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장 후보에 최민희 의원, 행정안전위원장 후보에 신정훈 의원, 문화체육관광위원장 후보에 전재수 의원,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 후보에 어기구 의원을 지명했다. 또 보건복지위원장 후보에 박주민 의원, 환경노동위원장 후보에 안호영 의원, 국토교통위원장 후보에 맹성규 의원, 예산결산특별위원장 후보에 박정 의원을 지명했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상임위원장#민주당#국민의힘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