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포커스심층] 30년 뒤 '경북 사망자 수' 출생아 6배 넘어...전국서 가장 빠르게 진행30년 후 전국 인구 매해 1%씩 감소, 100년 뒤 한국 인구 2천만명 깨진다
  • 홍종락 기자
  • 승인 2024.06.07 08:03
  • 댓글 0

(안동=포커스데일리) 홍종락 기자 = 최근 저출산·고령화가 가속화하면서 30년 뒤 경북지역엔 사망자 수가 출생아의 6배가 넘는다는 전망이 나왔다.

6일 통계청이 2022년 인구 총조사를 기초로 최근 출생·사망·인구이동 추이를 반영해 전망한 장래인구추계 자료를 보면, 2054년 전국 인구는 중위 추계 기준으로 전년보다 1.03% 감소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인구성장률은 2022년 -0.19%에서 2034년 -0.20%→2038년 -0.30%→2041년 -0.42%→2044년 -0.53% 등으로 점점 감소 폭이 커진다. 2054년부터는 -1%대로 넘어설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30년 뒤부터는 매해 인구가 전년보다 1% 넘게 줄어든다는 의미다.

인구 감소가 이처럼 가팔라질 것이라는 전망은 저출생·고령화 여파가 크다. 출생아 수 대비 사망자 수가 빠르게 늘면서 인구가 매해 자연 감소하는 규모가 커질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경북의 인구 감소 속도는 심각한 수준이다. 전국에서 가장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점쳐졌다.

경북은 2022년 출생아 수 1만1천명, 사망자 수 2만6천명으로 인구가 1만5천명 자연 감소했다. 2052년엔 경북의 출생아 수가 7천명에 그치고, 사망자 수는 4만4천명으로 올라가 인구 3만7천명이 줄어든다.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의 6.3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큰 격차다.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자연증가를 특정 연도 인구로 나눈 '자연증가율'도 경북이 2022년 -0.57%에서 2052년에는 -1.71%로 가장 큰 감소율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대구의 경우 2022년엔 출생아 수 1만명, 사망자 수 1만7천명으로 집계됐다. 자연감소 규모가 7천명 수준이었지만 2052년에는 출생아 수가 7천명, 사망자 수가 3만명으로 인구는 2만3천명 감소한다. 2052년 대구의 인구 자연감소 규모가 지금보다 3배 이상 커지는 셈이다.

국내 및 국제 이동까지 고려한 인구감소율은 2052년 대구가 -1.39%, 경북이 -1.12%로 각각 예상됐다.

통계청의 '2052∼2122년 시·도별 장기추계'에 따르면 100년 뒤인 2122년 중위 추계 기준으로 전국 인구는 1천936만명으로 2천만명을 밑돌 것으로 추산됐다.

홍종락 기자  hh3731@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대구#사망자#출생아

홍종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