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경북문화관광공사, '경북 청년 창업가와 간담회' 개최경북관광 청년 십만양병을 위한 소통의 장 마련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4.06.05 11:16
  • 댓글 0
경북문화관광공사, '경북 청년 창업가와 간담회' 개최. [사진제공=경북문화관광공사]

(경주=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경북문화관광공사는 지난 4일 경북 청년 관광 창업의 요람이자 플랫폼인 경북관광기업지원센터에서 청년 창업가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경상북도는 한국 관광 역사를 상징하는 제1호 관광단지인 경주 보문단지를 보유한 관광의 중요 지역으로, 경북의 K-저력에 기반한 새로운 시대 준비를 위한 '경북관광 청년 십만양병설(十萬養兵說)'이 필요 할 때다.

이에 경북관광이 한 단계 더 도약 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와 활성화에 초점을 맞추어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청년 창업가들의 혁신적인 아이디어 발굴과 지원을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청년 기업인 도시에서 온 총각, 오늘은 경주, 나나리즘, 사이시옷, 별헤는, 상생, Soovenirfilm, 블랑, 스쳐간 동물, 비네스트, 리하이, 화양신라, 부치부치 등 다수가 참석했다.

경북관광기업지원센터에 입주한 '상생' 대표의 황리단길 입주 성공담 및 미래 지속 발전적인 협업 발전 전략에 대한 사례발표와 기타 기업들의 성과공유, 애로사항 청취,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김남일 사장은 "경상북도가 가진 천혜의 관광자원인 백두대간 산촌, 낙동강의 강촌과 동해안 해양도시를 연계하는 문화관광과 기존의 안동·고령·경주 중심의 3대 문화권인 세계문화유산과 연계한 동해안 해양 영토를 활용한 사업 전개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다"며 "경주에서 가장 젊은 길인 황리단길의 사례는 청년들의 젊은 감각적인 창업 아이템이 모여진 산물로 개성 있고, 끼와 열정으로 만들어진 모범사례로 평가되고 있는 만큼 볼거리·살거리·먹을거리·체험거리가 다수 발굴될 수 있도록 경북관광 청년 창업가 육성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문화관광공사#경북#청년#창업가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