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경북도, 메타버스로 '철도차량' 관리...과기부 공모 선정경북도, 과기부 '산업 메타버스 플래그십 프로젝트' 공모 선정, 철도기지 공간, 차량, 부품을 가상공간에 똑같이 구현해 운영과 정비에 활용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4.05.26 10:23
  • 댓글 0
증강현실 기술을 현장 차량 정비에 활용하는 예시. [사진=경북도 제공]

(안동=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경상북도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24년 산업 메타버스 플래그십 프로젝트'공모사업에 도내 기업, 대학, 협회가 참여한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산업 메타버스 플래그십 프로젝트는 메타버스 기술을 활용한 주요 산업 분야별 혁신 사례를 발굴해 민간 주도의 신시장 창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운영, 물류, 에너지, 안전 분야 과제를 각 1개 선정해 2년간 최대 40억을 지원한다.

도내 기업인 단디소프트와 경북ICT융합산업진흥협회, 포스텍은 '철도 차량 가용성 향상을 위한 AI융합형 통합정비 공정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을 주제로 운영 분야에 참여해 최종 선정됐다.

해당 과제는 철도기지 공간, 차량, 부품을 가상공간에 똑같이 구현해 신속하고 정확한 차량 정비와 효율적인 통합 관제를 지원하는 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구체적으로 현장과 가상공간을 연동해 현장 작업자와 관제실에 있는 의사결정자와 해외기술자가 실시간으로 협업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한다.

또,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해 정확한 오류발생 지점과 내용을 바탕으로 차량 정비가 이뤄질 수 있는 정비 품질 검수 서비스를 개발한다.

인공지능을 활용해 차량 모터, 부품의 소리나 진동의 이상 상황을 감지해 대응하는 기술도 적용된다. 현장과 동일한 가상 교육환경으로 활용해 작업자 훈련을 하고, 결과를 데이터화해 공정 및 장비개선에도 활용한다.

플랫폼이 구축되면 현장 상황은 시공간을 초월해 대응할 수 있어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차량 유지보수가 가능해 비용 절감과 철도 운행 시간을 늘려 운송 수익도 증대될 것으로 기대한다.

2년 동안 진행되는 이 사업은 경기 고양 한국철도공사 수도권철도차량정비단을 대상으로 하며, 2차 연도에는 포항차량기지를 대상으로 개발된 플랫폼 및 솔루션을 도입한다.

포항차량기지는 동해남부선 종착지이자 동해북부선 출발지로 지리적 여건상 대체 차량투입이 어려워 주요 정비 거점으로 활용되고 있다.

본 사업 플랫폼과 솔루션 도입으로 신속 정확한 차량 검수, 정비할 수 있으면 지역민 교통 이용 환경 개선에 도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정우 경상북도 메타버스과학국장은 "메타버스 기술이 산업 분야에 직접적으로 적용돼 국민의 편의를 높여주는 의미 있는 프로젝트"라면서 "앞으로 다양한 산업에 메타버스 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도#메타버스#철도차량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