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영주시, 8‧15 광복쌀 재배단지 '첫 모내기' 실시미래 세대들의 애국정신 고취와 농업인 소득향상 도모, 재배단지 총 20ha 조성 120톤 광복절 시기 '조기출하'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4.04.24 13:56
  • 댓글 0
송호준 영주부시장이 이앙기를 운전하여 모내기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영주시]

(영주=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대한광복단 발상지인 항일 의병의 고장 영주시에서 '8‧15 광복쌀' 올해 첫 모내기가 시작됐다.

시에 따르면 24일 안정면 오계리 최영기 농가의 논에서 '2024년 8·15광복쌀 재배단지 첫 모내기 행사'를 개최했다.

쌀 시장 개방과 산지 쌀값 하락에 따른 다양한 판로개척을 위해 안정농협과 협력해 지난 2012년 추석용 햅쌀로 브랜드화한 '8·15 광복쌀'은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겨 미래 세대들에게 애국정신을 고취하고, 조기 수확으로 지역농업인들의 소득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2020년도에는 광복절을 기념해 8월 13일 독도를 방문, 독도경비대에 8·15광복쌀을 직접 전달해 독도수호에 대한 감사함을 전하고 독도의 소중한 가치를 재확인하는 시간을 가진 바 있다.

올해 광복쌀 품종은 추석 전 수확에 적합한 조생종인 진옥벼와 빠르미벼, 해담벼로, 병충해에 강하며 밥맛이 좋은 품종이다.

시는 8·15광복쌀의 안정적인 원료곡 확보를 위해 안정농협(조합장 손기을)을 통한 안정면과 장수면에 계약재배 단지 총 20ha를 조성해 120톤을 생산할 계획으로, 재배농가에는 생산장려금 3천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권영금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8·15광복쌀의 차별화된 햅쌀공급을 위해 품종 특성에 맞춘 각 생육단계별 현장 지도를 통해 전국적인 명품 햅쌀로 만들어 나갈 방침"이라며 "햅쌀 조기출하로 부가가치를 높이고 다양한 판로개척을 통해 영주쌀 명성 제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주시#광복쌀#모내기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