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시, '메이커 활성화 지원 협업형 사업' 2년 연속 선정경북대학교,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대구중구도심재생문화재단 선정, 시민 일상 활동을 창업으로 연결하는 '캐주얼 창업' 선도 지역 도약
  • 홍종락 기자
  • 승인 2024.04.22 14:11
  • 댓글 0
 경북대학교 전경. [사진제공=대구시]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락 기자 = 대구광역시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지원하는 '2024년 메이커스페이스 활성화 지원 협업형 사업'에 지역의 메이커스페이스 운영기관들이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국의 40여 개의 메이커스페이스 기관과의 치열한 경쟁을 거친 결과로 △경북대학교(대표기관),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협업기관), △대구중구도심재생문화재단(협업기관) 3개 기관으로 구성된 지역의 메이커스페이스 컨소시엄이 최고 평가를 받아 국비 6억 원을 확보하게 됐다.

그간, 대구광역시는 시민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사업화·창업으로 연결되는 핵심 기반으로 메이커 활동 공간인 메이커스페이스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2018년부터 20여 개 메이커스페이스들을 지속적으로 구축·운영해 왔으며, 전국에서 메이커스페이스 활동 및 시민형 메이커 축제 등이 가장 활발한 곳이란 평가와 기대를 받아 왔다.

이번 협업형 사업을 수행하는 메이커스페이스는 설계소프트웨어, 3D프린터, 전자 자수기, 소형 사출기 등 첨단 디지털 제조 장비와 시설을 갖추고, 시민들의 교육, 체험, 취미활동 및 제조·창업을 준비하는 예비창업자 등을 한꺼번에 지원하는 열린 공간으로 특화돼 있다.

특히, 올해는 디지털 제조 기술을 활용해 창의적 아이디어에 기반한 생활소품 등 한두 가지 아이템과 부업 또는 시간제 활동만으로도 창업할 수 있는 새로운 경향을 반영한 ‘캐주얼 창업’을 중심으로, 그동안 소외됐던 다양한 시민을 대상으로 일상의 활동을 부담 없이 창업으로 연결할 수 있도록 장비 지원 및 전문가 매칭·컨설팅, 시장 진출 등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다.

창업 지원을 위한 기관별 역할을 살펴보면, 대표기관인 △경북대학교 크리에이티브팩토리는 아이디어를 제조로 연계하는 시제품 제작, 소규모 양산, 전문가 매칭을 수행하고,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투자유치, 판로개척을 △대구중구도심재생문화재단은 공예품 분야 창업 중심으로 특화된 강점을 살려 서로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5월부터 협업형 메이커스페이스 운영기관들은 '캐주얼 창업' 지원을 받을 다양한 지원사업 접수를 시작하며, 좀 더 자세한 사항은 각 기관별 누리집 및 대구창업포털(startup.daegu.go.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운백 대구광역시 미래혁신성장실장은 "시민들이 부담 없이 창업에 나설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창업자와 지역 제조기업을 연결해 동반성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대구시는 첨단 기술 창업과 ‘캐주얼 창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홍종락 기자  hh3731@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시#메이커#경북대학교#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홍종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