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4·10총선] 지상파 3사 "4·10 총선 출구조사, 무단 인용보도 법적 대응할 것""정당별 의석수·지역구 당선자 예측 결과, 각각 오후 6시30분·7시 이후 인용" 가능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4.04.10 07:54
  • 댓글 0
[사진제공=한국방송협회]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9일, 한국방송협회 산하 KEP(Korea Election Pool, 방송사공동예측조사위원회) 측은 오는 10일 예정된 제22대 국회의원선거의 출구조사 인용보도에 대한 주의사항을 전달했다.

KBS, MBC, SBS 등 지상파 3사로 꾸려진 KEP는 3일 '출구조사 인용기준'을 발표하고, 기준을 적용 받는 매체를 종편, 신문, 포털 뿐 아니라 유튜브 채널 및 1인 방송 크리에이터도 해당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출구조사결과 인용은 지상파 3사에서 모두 공표된 지역에 한해서 상당한 시간차를 두고 인용해야 한다는 원칙하에 각 정당별 의석수는 오후 6시 30분 이후, 각 지역구 당선자 예측결과는 오후 7시 이후에 인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KEP의 김철우 위원장(KBS선거방송기획단장)은 "출구조사 결과는 막대한 비용이 투자된 방송 3사의 지적재산으로 방송 3사의 허락 없이 출구조사 결과를 인용하는 것은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불법이라는 것은 사법부 판결로도 확인할 수 있다"라며 "방송 3사가 어려운 경영환경에서도 국민의 알권리와 공정한 선거관리에 대한 검증이라는 공적책무를 위해 70억 원이 넘는 비용을 투입한 만큼 지적재산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출구조사무단 사용에 대해 적극적인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지난 2020년 총선과 2022년 대선에서는 코로나19 감염 우려 때문에 중대본의 지침에 따라 안전하게 조사했지만 응답률이 낮아 예측에 어려움이 있었다"라며 "엔데믹 이후 처음 치러지는 국민적 축제이니만큼 정확한 조사를 위해 국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협조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제22대 국회의원선거 방송3사 공동출구조사'는 한국리서치, 코리아리서치, 입소스주식회사 3개 조사기관이 수행하고 선거 당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2000여개 투표소에서 투표자 약 50만 명, 선거일 전 사전투표예측 전화조사에 5만 명을 대상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출구조사 결과는 선거마감 시각인 오후 6시에 방송3사를 통해 공표된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4·10총선#출구조사#지상파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