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이철우 경북도지사, 대구·경북 5개 의대 총장 만나 '지역인재 80% 이상 확보' 피력대구‧경북 50:50 배정 강조, 지역 필수의료 공백 우려 해소위한 지역의사제, 수련병원 확대 등 제안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4.04.04 14:35
  • 댓글 0
'지역인재 선발 확대' 위한 대구경북 5개 대학 총장 간담회. [사진제공=경북도]

(안동=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3월 22일 대구·경북 5개 의과대학(동국대, 경북대, 영남대, 계명대, 대구가톨릭대)에 의대 지역인재 전형을 80% 이상 확대 요청한 데 이어, 4일 대구 라온제나호텔에서 대학 총장들과 직접 만났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 지사는 정부가 비수도권 지역인재 선발 전형을 60% 이상 확대를 권고했으나 대구·경북지역은 과감하게 80% 이상으로 확대하고,   대구와 경북의 학생 입학 비율도 같게 각 50%로 맞춰 달라고 피력했다.

또한, 장학금과 주거비를 지원하고 지역 의료기관에서 일정 기간 근무하는 지역의사제와 도내 3개 의료원(포항·안동·김천)으로 수련기관을 확대하고 비수도권 병원 수련의 정원을 60%까지 확대할 것을 중앙 정부에 건의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는 경북 지역의 필수 의료 공백 우려 해소와 지역에서 일할 수 있는 의료인력 확보를 위해선 무엇보다도 지역인재 양성이 가장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정부에서는 2월 6일 의료 개혁 4대 과제에서 지역의 의사로 지역의료를 해결할 것을 강조했고, 수도권과의 의료 격차 해소를 위해 의대 정원 2천 명을 확대해 그중 82%를 지방에 배정했다"며, "도민들이 안심하고 의료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대학 총장들이 힘을 모아 지역의 우수한 의료인력을 양성할 수 있게 도와 달라"고 적극적인 협조와 지지를 요청했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철우#경북도#대구#경북#의대총장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