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문화예술회관, 5월 가정의 달 '풍성한 공연' 선보여어린이 국악뮤지컬부터 한국 최고(最古) 무성영화 변사상영까지,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5월 공연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4.04.04 09:46
  • 댓글 0
'어린왕자' 포스터. [대구문화예술회관 제공]

(대구=포커스데일리) 김은영 기자 = 대구문화예술회관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아이부터 할아버지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는 가족 구성원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대구문예회관은 가정의 달 5월을 맞이해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기획공연 3편의 예매를 4월 2일에 시작했다. 가정의 달 특집 공연으로는 ▲어린이 국악뮤지컬 어린왕자(5/3~5), ▲금난새의 두시 데이트(5/7), ▲청춘의 십자로(5/17)가 있다.

2020년부터 어린이날 시즌에 맞춰 어린이 국악 뮤지컬을 선보여 온 대구문예회관은 작년에 첫 선을 보였던 <어린왕자>를 다시 한 번 각색해 올해 어린이날 무대에 올린다. 공연에는 작가 김세한, 작곡가 류자현, 연출/각색 추정화(EMK)가 함께하며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생택쥐페리의 원작 <어린왕자>를 새롭게 보여준다. 공연은 5월 3일, 5월 4일, 5월 5일 3일 간 매일 14시에 대구문예회관 팔공홀에서 펼쳐진다. 관람료는 R석 3만원, S석 2만원, A석 1만원으로 36개월 이상 관람이 가능하다.

낮 시간이 여유로운 관객을 대상으로 한 브런치 콘서트 <금난새의 두시 데이트>도 올해 다시 찾아온다. 지휘자 금난새의 친절한 해설과 국민오케스트라 '뉴월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연주를 들으며 어렵게만 느껴졌던 클래식 장르의 장벽을 허물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한다. 공연은 5~7월 매월 1회씩, 총 3회 진행되며 5월 공연은 5월 7일 14시에 대구문예회관 팔공홀에서 만날 수 있다. 초등학생 이상 관람이 가능하며 관람료는 전석 1만원이다.

또한 어버이날(5/8)과 스승의날(5/15)을 맞아 현존 최고(最古)의 무성영화인 <청춘의 십자로>가 변사상영으로 재탄생한다. 청춘의 십자로는 농촌 출신 젊은이들이 서울에 올라와 겪는 도시의 소비문화, 부적절한 남녀 간의 관계, 향락적인 일상 등 삶의 단면을 보여주는 영화다. 영화 <만추>의 김태용 감독이 총연출을 맡아 변사극과 뮤지컬, 실내악 등 복합 공연 형식으로 구성해 옛것에 대한 향수와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공연은 5월 17일 19시 30분, 대구문예회관 팔공홀에서 펼쳐지며 전석 1만원으로 초등학생 이상 관람이 가능하다.

대구문예회관 김희철 관장은 "대구문화예술회관을 찾아주시는 모든 가족 관객들이 즐거운 추억을 간직할 수 있도록 가정의 달 기념 특집 공연을 준비했다. 앞으로도 대구문화예술회관이 양질의 콘텐츠를 펼치는 극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공연 3편은 대구문예회관 홈페이지(daeguartscenter.or.kr)와 인터파크 티켓에서 예매할 수 있으며, 오는 5월 8일 13:59분까지 티켓을 구매한 조기 예매자에게는 30% 할인이 적용된다. 

김은영 기자  eunnara0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시#대구문화예술회관#5월가정의달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