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김세환 경북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중앙정부 차원의 저출생 극복 특례보증 지원" 건의경북신용보증재단, '경북 버팀금융 특례보증' 개정 시행...저출생 극복 지원 기업 우대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4.04.03 12:37
  • 댓글 0
김세환 경북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사진제공=경북신용보증재단]

(안동=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경북신용보증재단이 저출생 위기 극복을 위해 '저출생 극복 전략추진단'을 구성하고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등 전사적 노력에 나섰다.

지난 2월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저출생과의 전쟁을 선포 후 경상북도는 '완전돌봄·안심주거·일생활균형·양성평등' 4개 분야에 걸쳐 35개 실행과제를 제시하고 있는 가운데 경북신용보증재단은 저출생 극복을 위한 실효성 있는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경북신용보증재단은 4월부터 2,000억 규모의 2% 이자지원 사업인 '경북 버팀금융 특례보증'의 우대지원 대상에 '저출생 극복 지원 기업'을 추가하고, 보증한도를 최대 50백만원까지 대폭 확대한다.

본 사업의 우대지원 대상인 '저출생 극복 지원 기업'은 ①'육아휴직',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출산 전후 휴가', '배우자 출산휴가' 중 어느 하나 이상을 활용한 업체, ② 육아재택근무 또는 육아시간 선택제 도입 업체이다.

'경북 버팀금융 특례보증'은 금융회사 협약금리 (CD(91일) + 2.2%이내 = 5.84%이내)에 2년간 경상북도에서 2% 이자를 지원하여 3%대의 저금리로 보증상품을 이용할 수 있어 저금리 혜택이 크다.

또, 경북신용보증재단은 별도 금융회사 출연없이 500억원 규모의 '경북 저출생 극복 지원 특례보증'시행을 계획하고 있다.

금융회사는 재단에 별도 출연이 없는 대신 해당 재원으로 소상공인에 3년간 저금리 혜택을 제공하는 것으로 신혼부부이거나 임신중인 소상공인(또는 배우자) 또는 출산 육아 관련 업종을 영위하는 기업, 유아시설 설치 운영업체 등에 이자지원, 보증한도 우대 혜택이 있도록 했다.

김세환 경북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은 "내부적으로 저출생 극복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있지만, 재단 자체의 재원만으로는 사업 규모 확장, 저금리 지원, 한도 우대 등에 한계점이 존재한다"며 지난 1일 신용보증재단중앙회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장관과의 간담회에서 더욱 강력하고 광범위한 대책 마련을 위해 중앙정부 차원의 저출생 극복 특례보증 지원을 건의했다.

또, "전쟁으로 선포될 만큼 저출생은 국가적으로 큰 문제임을 인식하고, 저출생과의 전쟁 승리를 위해 경북신용보증재단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신용보증재단#경북버팀금융#특례보증#저출생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