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교통공사, 창사 첫 '대구시 운영비 지원금' 감소
  • 홍종락 기자
  • 승인 2024.04.02 07:53
  • 댓글 0
운영비 지원금 현황. [대구교통공사 제공]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락 기자 = 대구교통공사가 경영혁신 노력에 힘입어 대구시 운영비 지원금 감소 성과를 이뤘다.

1일 대구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회계연도 결산 내역 분석 결과 지난해 대구시 운영비 지원금이 43억원 줄어 창사 후 최초로 대구시 운영비 지원금 감소 성과를 달성했다. 대구시 운영비는 도시철도 건설, 부채 상환, 대규모 시설개선 관련 예산을 제외한 인건비, 동력비, 시설물 유지관리비 등에 드는 경상적 비용이다.

또 지난해 경상경비 증가액은 2022년 대비 31억원 증가에 그쳐 2022년 경상경비가 전년 대비 205억원 증가한 것에 비해 경상경비 증가율은 84.9%나 줄었다. 이런 경영 성과는 지난 2022년 10월 1일 취임한 김기혁 사장의 경영혁신 노력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김 사장은 취임 일성으로 모든 임직원에게 관행적 용역 방법 개선, 부품 국산화 개발, 업무개선, 유휴공간 개발 등 분야별 비용 절감 및 수익증대 과제 발굴·추진의 경영혁신을 주문했다. 이를 통해 2022년부터 2025년까지 357억원의 비용 절감 및 610억원의 부대수익 창출 목표를 세웠다.

비용 절감 주요 내용으로는 철도시설 정밀 진단 및 성능 평가 자체 수행 95억원, 단종 부품 등 외자재 국산화 개발 25억원, 전기에너지 절약을 통한 동력비 절감 51억원, 3호선 분기기 중정비 용역 주기 조정 등 업무개선을 통한 150억원 등 4년간 총 357억원을 절감하기로 했다.

또 부대수익 증대를 위해 사각기둥 조명 광고 등 고부가가치 신규 매체 개발을 통한 광고 수익 238억원, 사회 트렌드를 반영한 유휴공간 개발 및 공유회의실 대관 등 임대수익 82억원, 이동통신 3사 시설물 임대료 계약 방법 개선을 통한 통신관로 사용료 수익 264억원 등 4년간 총 610억원의 수익을 창출할 계획이다.

김기혁 대구교통공사 사장은 "대구시 운영비 지원금 감소는 모든 임직원이 혁신 마인드로 수익증대와 비용 절감을 위해 노력한 덕분"이라며 "올해도 경영혁신 노력을 꾸준히 추진해 재정 자립도 향상 및 도시철도 안전운행·서비스 향상의 두 가지 목표를 동시에 이루겠다"고 말했다.

홍종락 기자  hh3731@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교통공사#대구시#운영비지원금

홍종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