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경제포커스] 장인화 신임 포스코 회장 "가장 필요한 것은 신뢰"주주총회·이사회 거쳐 포스코그룹 회장 취임, 新 비전 3가지 발표…초격차 비즈니스 선도 등 유영숙 사외이사 이사회 의장 선임 등 안건 모두 통과
  • 홍종락 기자
  • 승인 2024.03.21 10:45
  • 댓글 0
장인화 포스코그룹 신임 회장. [사진제공=포스코홀딩스]

(포항=포커스데일리) 홍종락 기자 = 21일 포스코그룹 장인화 회장이 공식 취임했다.

포스코그룹 장인화 신임 회장은 이날 서울 삼성동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 선임된 뒤, 이사회를 통해 포스코그룹 제10대 대표이사 회장에 정식 선임됐다.

장 회장은 이날 오후 포항에서 취임식을 갖고 포스코그룹 본연의 역할을 되새기는 한편 새로운 비전으로 '미래를 여는 소재, 초일류를 향한 혁신'을 제시할 예정이다.

포스코그룹은 새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3가지 전략 방향으로 ▲미래기술 기반의 초격차 비즈니스 선도 ▲함께 성장하는 역동적 기업문화 구현 ▲신뢰받는 ESG 경영체제 구축을 정했다.

장 회장은 이를 완수하기 위해 비즈니스 측면에서는 철강 사업의 초격차 경쟁 우위를 확보하고, 이차전지소재사업은 시장가치에 부합하는 경쟁력을 갖춰 신성장동력으로 삼을 계획이다.

장 회장은 취임 후 100일 동안 그룹의 주요 사업장을 직접 찾아다니며 현장과 직원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는 입장이다.

장 회장은 이와 함께 투명하고 공정한 거버넌스 혁신과 이해관계자가 수긍하는 윤리경영을 실천할 방침이다. 지역사회와 진정성 있는 소통으로 원칙과 신뢰에 기반해 상생을 이뤄 나간다는 포부도 내놓았다.

이날 장 회장은 "대전환의 시기를 맞아 포스코그룹이 진정한 의미의 초일류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신뢰"라고 밝히며 새로운 핵심가치로 소통과 화합의 토대가 되는 신뢰를 제시했다.

한편 이날 오전 열린 포스코홀딩스 제56기 정기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 회장 후보를 비롯한 사내외 이사 선임 안건도 모두 가결됐다.

신임 사외이사로 박성욱 전 SK하이닉스 부회장을 선임하고 유영숙 사외이사와 권태균 사외이사를 각각 재선임했다.

사내이사로는 정기섭 사장(전략기획총괄)을 재선임했고, 김준형 친환경미래소재총괄과 김기수 미래기술연구원장을 신규 선임했다. 이 밖에도 재무제표 승인, 정관 변경 등 총 6개 안건을 모두 승인받았다.

주주총회 이후 열린 포스코홀딩스 이사회에서는 유영숙 사외이사가 이사회 의장에 선임됐다. 

홍종락 기자  hh3731@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스코#장인화회장#포항

홍종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