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인천
인천시, 새로운 행정체제 '2군·9구 출범' 사전 준비작업 돌입오는 2026년 7월 제물포·영종·서·검단구 출범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4.03.11 16:42
  • 댓글 0
[인천시 제공]

(인천=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인천시는 오는 2026년 7월 제물포·영종·서·검단구가 출범함에 따라 새로운 행정체제를 위한 자치구 출범 준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1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1월 관련 법률이 국회 통과 뒤 정부가 공포함에 따라 현재 인천시 중구와 동구를 제물포구와 영종구로 통합·조정하고 서구를 서구와 검단구로 분리한다.

시는 이번 출범 준비 기본계획을 통해 행정지원, 재정지원, 기반시설(인프라) 구축 등 세 분야로 나눠 준비한다.

행정지원 분야는 새로운 자치구에 대한 조직설계와 인사운영, 법정동·행정동 조정, 자치법규 정비, 지방공공기관 통합·조정 지원, 민간사회단체 통합·분리 지원, 사무·재산 인계인수 지원 등이다.

재정지원 분야는 재정 조정방안 마련, 예산 편성 및 결산, 기금 운영, 지방세 등 승계 및 처리, 금고 지정 등이다.

기반시설 구축 분야는 청사 확보 지원, 정보·통신 시스템 지원, 공부·공인 정비 지원, 안내표지판 정비 지원 등이다.

시는 자치구 출범 준비가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3단계에 걸쳐 작업을 수행할 계획이다. 올해 상반기까지 1단계에서 현 행정체제혁신과의 업무를 재편해 각 분야별 사전 준비작업을 수행한다.

내년 상반기까지 2단계에서 전담조직 설치·운영과 함께 관계 부서 및 해당 구와 협조체계를 구축해 각 분야별로 준비작업을 본격적으로 수행한다.

3단계에서 신설구 조직과 배치 인력에 대한 인사작업, 2026년도 예산편성작업과 각 분야별 준비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유용수 인천시 행정국장은 "이전에 인천형 행정체제 개편과 유사한 사례가 없었고 다양한 의견이 도출될 수 있는 만큼 준비과정에서 여러 변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남은 기간 새로운 행정체제가 원활히 출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홍선 기자  adieuh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시#행정체제#제물포#영종#검단구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