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포커스경제] '가계 이자비용' 역대 최대폭 상승…자영업자 연체금액 50% 증가2023년 가계 이지비용 13만원…전년 대비 31.7% 증가, 코로나 시기 늘어난 빚과 고금리 장기화, 개인사업자 연체금액, 27.4조…전년 대비 49.7%↑, 20·30대 자영업자 위기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4.03.04 13:31
  • 댓글 0
중소벤처기업부 페이스북 카드뉴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최근 고금리 상황의 지속으로 가계가 대출이자를 갚기 위해 지출하는 이자비용이 역대 최대폭 증가했다. 경기침체 상황에 이자부담까지 겹치면서 개인사업자의 연체금액은 1년 만에 50% 가까이 늘어 30조원에 근접했다.

4일 통계청 가계동향조사와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해(2023년) 1인 이상 가구의 명목 지출 중 월평균 이자 비용은 13만원으로 나타났다. 전년(9만9000원) 대비 1년 새 무려 31.7%나 급증한 것으로, 관련 조사를 실시한 2006년 이후 가장 높은 중가폭이다.

이자비용의 급격한 증가는 가계 코로나19 시기 늘어난 가계부채와 고금리 장기화 상황이 맞물린 결과다. 실제 지난해 12월말 기준 가계신용(가계부채 규모)은 1886조4000억원(잠정) 역대최대를 기록했고, 코로나 팬데믹 시기 0.5%까지 떨어졌던 한국은행 기준금리는 지난해 1월부터 현재까지 3.5%로 유지되고 있다.

급증한 이자부담은 경기부진을 대출로 버텨온 자영업자들을 더욱 압박하고 있다. 특히 사업경험이나 자산이 상대적으로 적어 부채가 많은 20·30대 젊은 자영업자들의 연체율이 급증하는 모양새다.

신용평가기관 나이스(NICE)평가정보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개인사업자 가계·기업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작년 12월 말 현재 335만8499명의 개인사업자는 모두 1109조6천658억원의 금융기관 대출(가계대출+기업대출)을 안고 있다. 2022년 말과 비교해 대출자는 2.6%(8만4851명), 대출잔액은 2.5%(27조400억원) 늘었다.

눈에 띄게 급등한 것은 연체금액이다. 같은 기간 이들의 연체금액(3개월이상 연체 기준)은 18조2941억원에서 27조3833억원으로 9조892억원(49.7%)이나 급증했고, 평균 연체율도 1.69%에서 2.47%로 약 0.8%포인트(p) 상승했다.

특히 20·30대 젊은 자영업자들의 처지가 가장 어려웠다. 전년말 기준 다중채무자(3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최대한 빌려 추가 대출이 사실상 불가능) 현황에 따르면 30대(30~39세)의 연체액 증가율이 전년 대비 62.5%(1조7039억원→2조7691억원)으로 전 연령 중 가장 높았다. 연체율은 29세 이하가 6.59%로 연령 중 가장 높았다.

또 1년 사이 연체율 상승 폭도 29세 이하(2.22%포인트)와 30대(1.63%포인트)가 나란히 1·2위를 차지했다.

20·30대 젊은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은 상대적으로 자산이 적어 이자비용 부담이 큰 데다 사업경험도 부족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금리#가계#대출이자#자영업자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