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의사와 의대생들 "의대정원 및 필수의료 패키지 전면 백지화" 촉구연휴 기간 복귀 전공의 사실상 없는 듯, 3일 서울 여의도공원 일원에서 열린 집회에선 '필수 의료 패키지' 전면 백지화 요구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4.03.03 17:34
  • 댓글 0
3일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의대정원 증원 및 필수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전국의사 총궐기대회' 모습. [대구시의사회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3일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와 필수의료 정책패키지에 반발하는 의사와 의대생 2만여명이 여의도 일대에 집결해 정책 전면 백지화를 촉구했다.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의협 비대위)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인근에서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주최측 추산 4만명의 의사와 전공의, 의대생이 참여해 부당함을 호소 했다.

이날 집회에는 기동대 54개 부대 등 경찰 인력 3천400여 명이 배치됐고, 현장은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이 직접 지휘했다.

전국에서 모인 의사들은 의대 정원 2천 명 증원을 비롯해 혼합진료 금지 등 '필수 의료 패키지'의 전면 백지화를 요구했다. 김택우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장은 총궐기대회에서 "정부가 의사의 노력을 무시하고 오히려 탄압하려 든다면 강력한 국민적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정부는 의사가 절대로 받아들이기 힘든 정책을 '의료 개혁'이라는 이름으로 일방적으로 추진했다"며 "이에 사명감으로 자기 소명을 다해온 전공의가 스스로 미래를 포기하며 의료 현장을 떠났다"고 비판했다.

전공의 집단행동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중생을 구하고자 자기 몸을 태워 공양한 '등신불'처럼 정부가 의료 체계에 덧씌운 억압의 굴레에 항거하고 '의료 노예' 삶이 아닌 진정한 의료 주체로 살기 위해 분연히 떨쳐 일어난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그는 "정부가 전공의를 초법적인 명령으로 압박하고, 회유를 통해 비대위와 갈라치려고 갖은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며 "대화를 말하면서 정원 조정은 불가하다는 정부의 이중성, 그리고 28차례 정책 협의 사실을 주장하다 느닷없이 (의협의) 대표성을 문제 삼는 정부는 말 그대로 의사를 우롱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사#의대생#의대정원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