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부부 육아휴직 의무화' 직장인이 꼽은 저출생 대책 1위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4.02.26 10:25
  • 댓글 0
[고용노동부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작년 육아휴직 사용자 12만여명 가운데 남성 비율은 28.0%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비율은 72.0%로 여전히 여성의 육아 부담이 높은 가운데 직장인 상당수는 가장 필요한 저출생 대책으로 '부부 모두 육아휴직 의무화'를 꼽았다.

고용노동부가 25일 발표한 ‘2023년 육아휴직자 및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사용자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육아휴직 사용자는 12만6008명으로 집계됐다. 전년(13만1084명) 대비 3.9%(5076명) 줄어든 수준이지만, 같은 해 1~11월 출생아 수가 21만3571명으로 전년보다 8.1%(1만8717명) 줄어든 것을 감안하면 실제 육아휴직 활용률은 증가 추세라는 게 고용부의 설명이다.

지난해 전체 육아휴직자 중 남성은 3만5336명(28.0%), 여성은 9만672명(72.0%)을 자치했다. 특히 여성의 77.9%는 출산휴가에 이어 자녀가 1세 미만일 때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사례가 많았다. 남성은 자녀가 1세 미만일 때 39.0%, 1세일 때 10.2% 사용했고, 초등학교 입학기인 6~7세에 사용하는 경우도 많았다. 육아휴직 평균 사용기간도 남성은 7.5개월로 여성(9.5개월)보다 짧았다.

육아휴직은 증가 추세지만, 직장인들은 여전히 '부부 모두 육아휴직', '육아휴직급여 인상' 등 현금성 지원 확대 등 제도 확대를 요구한다. 시민단체 직장갑질119가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저출산 해결을 위해 필요한 정책으로 '부부 모두 육아휴직 의무화'(20.1%) 응답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육아휴직급여 인상 등 현금성 지원 확대'(18.2%), '임신·출산·육아휴직 사용을 이유로 불이익을 주는 사업주 처벌 강화'(16.7%), ‘근로시간 단축 등 일·육아 병행 제도 확대’(15.2%) 등도 뒤를 이었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육아휴직#저출생#직장인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