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경북도, '진료공백 방지' 최우선 목표...시군과 힘모아이 도지사, 23일 국무총리 주재 중대본 회의 참석 후 지대본 회의 주재, 시·군 단체장들에게 도민 불편함이 없도록 총력 대응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4.02.24 10:36
  • 댓글 0
'의료 집단행동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장면. [사진제공=경북도]

(안동=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경상북도는 23일 정부의 의과대학 증원 정책을 반대하는 전공의들의 근무지이탈 등 집단행동으로 인한 의료공백 위기가 가시화됨에 따라 시장·군수들과 함께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하여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이철우 도지사는 국무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 참석 후 곧이어 도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의료공백에 따른 도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시장·군수들의 의견을 들었다.

이후 이철우 도지사는 "시장 군수님들께서 의료 현장을 직접 둘러보시고, 현장 목소리를 알려달라"고 말하며 "의료공백 위기로 인해 도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경북도는 ▲시군 지대본 구성 및 총력 대응▲ 관내 의료기관 진료현황 상시 모니터링, ▲ 응급의료체계 유지 ▲ 공공병원 및 보건기관 평일 2시간, 토요일 연장근무 등 진료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시군에 당부와 협조를 요청했다.

경상북도는 2월 23부터 보건의료재난 위기가 '경계'에서 '심각'단계로 상향함에 따라 기존 총괄지원본부(본부장 행정부지사)를 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도지사)로 격상해 대응한다.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행정부지사(차장) ▲안전행정실장(총괄조정관), ▲기획조정실장(총괄지원관), ▲복지건강국장(통제관) ▲보건정책과장(담당관)을 지휘부로 구성하고, ▲상황관리총괄반, ▲긴급생활안정지원반, ▲구조구급반 ▲의료방역반 ▲재난수습홍보반 등 10개 실무반을 편성해 우선 대응하며, 추후 상황에 따라 근무반을 추가로 편성하는 등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선제적으로 재난관리기금(731백만원)을 투입하여 공공의료기관의 비상진료 및 보건의료 인력을 지원하고, 실국별 전담제 운영을 병원 전담반으로 편성하여, 현장의 목소리를 계속 청취해 병원과의 소통도 한층 더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도#진료공백#의과대학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