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캠퍼스] '전국 유일' 영진전문대 파크골프학과, '첫 졸업생' 배출파크골프경영과 1기 21명 배출, 전국대회 우승 등 성과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4.02.21 09:07
  • 댓글 0
영진전문대 파크골프경영과 1기 졸업생과 후배, 교수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영진전문대]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전국 대학교 중 최초로 개설된 대구 영진전문대학교 파크골프경영과가 첫 졸업생을 배출하며 파크골프 대중화의 길을 순조롭게 열고 있다.

21일 영진전문대학교에 따르면 지난 2022학년도 전국 대학 중 최초로 개설된 '파크골프경영과'가 최근 대학 강의실에서 자체 학위수여식을 열어, 전문학사 학위를 취득한 21명의 졸업생을 축하했다고 밝혔다.

졸업식 행사장에는 파크골프경영과 후배들이 "선배님 졸업을 축하합니다"라는 현수막을 내걸고 1기로 졸업하는 선배들을 축하했다.

이 학과는 평균 연령 65세, 최고령 79세 만학도로 구성된 성인학습자반이다. 이 학과가 세간의 주목을 받은 것은 올드보이들이 청년 이상의 열정으로 굵직한 성과를 도출해 냈기 때문.

우선 지난해 10월 개최된 '제1회 문체부장관기 전국 파크골프대회' 대학부 우승을 차지했다. 또 지난해 연말 실시된 '파크골프 1급 지도자' 자격증 시험에 재학생 9명이나 합격하는 기염을 토했다.

그만큼 파크골프경영과 교육과정이 알토란같은 전문성을 확보하고 우수한 인재 배출에도 학과에서 역점을 두고 노력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졸업생들은 학업과 함께 동기들 간 돈독하게 다져진 우애를 대학 생활의 백미로 꼽았다.

서순복(72) 졸업생은 "전국 파크골프대회 우승이라는 소중한 추억도 있지만 가장 좋았던 것은 학우들과 만나 소통하고, 단체 여행, 선후배 친선 파크골프를 즐긴 시간이 가장 소중하고 좋았다"고 회고했다.

최고령 졸업생인 박종성(79) 씨는 강의실서 배운 경영, 회계, 재테크, 세금 등 전문지식을 토대로 아예 파크골프 관련 회사를 설립했다.

그는 "시니어 스포츠로 자리 잡아 가고 있는 파크골프를 더욱 대중화하고 초보자들이 이용하기 편리한 장비 개발을 고민하던 중 영진전문대 학우들, 교수님들의 도움으로 제품을 개발, 특허 출원했고 창업도 했다"며 흐뭇해했다. 그는 학과 초대 동문회장으로 추대됐다.

후배인 신흥섭(1년, 63) 씨는 "1기 선배님들은 아무도 가지 않은 파크골프경영과 길을 터줬다. 그 감사한 마음을 담아 우리 2기들이 졸업선물(볼과 볼마커)을 마련하고 전했다. 우리들이 합류할 때까지 학과동문회를 활성화하여 주시길 바란다"고 선배들을 축하했다.

조진석 학과장은 "1기 만학도분들이 즐겁고 늘 활기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셔서 제 자신이 도리어 많은 것을 배운 기회였다. 파크골프 지도자로 파크골프가 시니어 스포츠로 발전하는데 1기생들이 기여할 것으로 보며, 또한 파크골프를 즐기시면서 행복하고 건강한 삶을 누리시기를 바란다"며 1기 졸업생들을 응원했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진전문대#파크골프#파크골프학과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