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예천군, '국제대회 개최 효과' 가시적으로 드러나육상 부문 1월에만 연평균 1/3에 해당하는 훈련단 방문, 현대양궁월드컵 2차대회 개최되면 양궁에서도 효과기대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4.02.13 09:49
  • 댓글 0
'양궁국가대표' 전지훈련 장면. [사진제공=예천군]

(예천=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예천군이 육상 동계전지훈련으로 1월에만 5,060명이 방문하는 기록을 세우며, 지난해 아시아U20육상선수권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효과를 보고 있다는 평가다.

이 수치는 연평균 약 1만 5천여 명의 육상 전지훈련단이 예천을 방문해 오던 것을 감안할 때, 전체 규모의 3분의 1에 해당되는 것으로, 각종 대회 및 사전훈련까지 범위를 확대하면 육상 한 종목에만 올해 약 9만 명의 선수와 관계자들이 예천을 다녀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예천군은 지난해 아시아U20육상 선수권대회 기간 동안 얻은 경제적 효과가 40억 원에 달했는데, 대회가 끝난 후에도 그 효과가 지속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으며, 그동안 국내대회를 개최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국제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또 성공적인 국제대회 개최가 국내대회 유치와 진지훈련 유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선순환이 이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올해도 60개국 7백여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국제대회 '현대양궁월드컵 2차대회'가 5월 21일부터 개최될 예정이어서, 양궁에서도 긍정적인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 대한육상연맹 교육훈련센터가 지난해 10월 착공해 내년 준공을 목표로 공사중에 있고, 양궁훈련센터도 사업 예정지 부지 매입 절차를 추진 중에 있어서 스포츠 도시 예천의 입지가 더욱 확고해질 전망이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오랜 시간 인프라 구축과 대회 유치 등 스포츠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온 결과가 가시적으로 드러나고 있다"면서 "현대양궁월드컵 2차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대한육상연맹 교육훈련센터와 예천양궁훈련센터를 건립해 경제 활성화의 견인차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예천군#동계전지훈련#아시아U20육상선수권대회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