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DGIST-아산병원 연구팀, 혈관 질환 치료 새로운 가능성 제시..."혈관 세포의 구멍 조절 현상 밝혀내"DGIST 서대하 교수팀, 아산병원 이준엽 교수팀, 혈관 투과성을 제어하는 유창(fenestrae)의 형성과 그 패턴 형성 메커니즘 규명, PLVAP 단백질의 단분자 이미징, 머신러닝, 동물 질병 모델을 통해, 혈관 질병을 이해하는 새로운 관점을 제시,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Nano Letters'에 게재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4.02.07 08:59
  • 댓글 0
서대하 교수팀이 연구결과를 현미경으로 관찰하고 있다. [사진제공=DGIS]

(대구=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DGIS 화학물리학과 서대하 교수팀이 모세혈관 세포에서 물질 수송이 이루어지는 유창(有窓, fenestrae, 구멍) 구조의 형성 및 패턴 형성을 분석할 수 있는 메커니즘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서울 아산병원 안과 이준엽 교수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혈관 세포막 단백질의 한 종류인 PLVAP 단백질의 공간적 자기조직화 메커니즘을 발견했는데, 이를 통해 혈관 질병을 이해하는 새로운 관점을 제시할 수 있게 됐다.

PLVAP 단백질은 혈관내비세포에서 유창을 형성하고 그 격막(diaphragm)을 이루는 단백질로, 혈관의 물질 투과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어서 다양한 혈관 질환 외에도 암, 중추신경계 질환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다양한 질병의 치표 표적이기에 다방면으로 연구되고 있으나, PLVAP 단백질과 유창의 형성과정 및 초미세구조의 분석 등 분자생물학적 메커니즘 규명은 초기 단계에 머물러 있다.

이에 화학물리학과 서대하 교수팀은 단일 분자 추적(Single Molecule Tracking) 광학현미경 영상기술, 영상 데이터의 머신러닝 분석 기술과 분석 내용을 해석하기 위한 '반응-확산(Reaction-Diffusion)모델'을 활용하여 PLVAP 단백질의 활동 및 유창 형성 메커니즘을 밝혀냈다.

서대하 교수팀은 연구를 통해 PLVAP 단백질은 '브라운 운동'과 같은 무질서한 확산과 단백질간 상호작용의 화학 평형에 놓여있지만, 세포는 주변 환경을 이용해 이들의 반응 속도를 조절함으로써 매우 규칙적인 유창을 형성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또한 PLVAP 단백질과 혈관 질환을 연구하는 의사 과학자인 아산병원 안과 이준엽 교수팀은 이번 연구에서 정상 쥐와 PLVAP 단백질 돌연변이(Knock out) 쥐를 비교하는 동물 실험을 통해 혈관 세포의 유창과 그 규칙성 손실, 혈관을 통한 물질 수송의 기능적 저하가 질병의 발병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에 대한 연구를 수행했다.

그 결과 기존 전통적 의학 및 생물학 방법으로 이해할 수 없었던 새로운 관점에서 세포의 형태와 기능을 조절하는 물리, 화학적 메커니즘을 밝혀낼 수 있었고, 향후 이를 바탕으로 혈관 질병을 이해하고 치료하는 새로운 의학적 접근을 시도할 수 있게 됐다.

DGIST 화학물리학과 서대하 교수는 "나노입자 합성 화학, 고분해능 현미경기술, 머신러닝 기술 등 다양한 학문의 방법론을 통해 PLVAP 단백질과 관련된 생명현상의 새로운 메커니즘을 이해할 수 있었다"며 "이번 연구 결과가 향후 혈관 질환 치료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선도연구센터(ERC) 기본연구사업 및 DGIST의 HRHR+, 그랜드챌린지연구혁신프로젝트(D-GRIP)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Nano Letters'에 1월에 온라인 게재(2월 표지 논문으로 출판예정)됐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GIST#아산병원#혈관질환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