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미술관, 설 연휴 '무료입장'...설 당일 휴관<누구의 숲, 누구의 세계>, <렘브란트, 17세기의 사진가> 등 전시 소개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4.02.06 11:57
  • 댓글 0
'누구의 숲, 누구의 세계' 전시전경. [사진제공=대구미술관]

(대구=포커스데일리) 김은영 기자 = 대구문화예술진흥원 대구미술관은 설 당일인 2월 10일 휴관하고, 연휴 기간 9일, 11~12일 무료로 개관하여, 시민들의 명절 문화생활을 함께 한다.

설 당일을 제외한 연휴 기간 중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전시는 '누구의 숲, 누구의 세계', '렘브란트, 17세기의 사진가'이다.

대구포럼 Ⅲ '누구의 숲, 누구의 세계'는 대구미술관 개관 10주년을 기념하고, 앞으로의 새로운 10년을 위해 2021년 신설한 주제 발굴전이다. 2021년 대구포럼Ⅰ '시를 위한 놀이터', 2023년 대구포럼Ⅱ '물, 불, 몸'에 이어 올해 선보이는 대구포럼 Ⅲ '누구의 숲, 누구의 세계'는 전 지구적으로 논쟁적이고 중요한 주제인 인류세와 환경, 생태계 위기에 대해 살펴본다.

전시에서는 강홍구, 권혜원, 김옥선, 김유정, 백정기, 송상희, 이샛별, 장한나, 정주영, 정혜정, 이해민선, 아니카 이, 토마스 사라세노 등 작가 13명의 작품 70여 점을 통해 거대한 숲이자 우리가 발 딛고 있는 지구는 누구의 숲이며, 누구의 세계인지에 대해 질문한다.

'렘브란트, 17세기의 사진가'는 네덜란드 렘브란트순회재단과 벨기에 판화 전문 미술관 뮤지엄드리드, 대구미술관이 함께 한 전시로 판화가로서의 면모를 마주할 수 있는 렘브란트 동판화 120여 점을 대규모로 소개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대구미술관은 설 당일, 휴관일을 제외한 연휴기간(9일, 11~12일) 순환버스는 운행하고 도슨트는 운영하지 않는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대구미술관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노중기 대구미술관장은 "푸른 용의 해인 갑진년 설 연휴에 시민들이 예술과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개관한다"라며 "17세기 빛의 화가 렘브란트의 동판화 작품과 자연과 인간의 공생을 이야기하는 작품을 보며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은영 기자  eunnara0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미술관#설연휴#전시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