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대전시, '저소득층 자산형성지원사업' 본격 추진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4.01.30 09:20
  • 댓글 0
대전시청 전경. [사진제공=대전시]

(대전=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대전시는 2월부터 일하는 저소득층을 위한 자산형성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자산형성지원사업은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와 차상위계층 대상자 등이 자립·자활에 필요한 자산을 형성할 수 있도록 3년 동안 본인 저축액에 근로소득 장려금(정부지원금)을 매칭 적립하여 목돈을 마련할 수 있는 통장사업이다.

우선, 2월 1일부터 20일까지 '희망저축계좌Ⅱ'참여 대상자를 모집한다. 신청 자격은 일하는 주거·교육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인 가구 기준 중위소득(4인 가구 286만원 이하)이다.

3월부터 모집하는 '희망저축계좌Ⅰ'은 일하는 생계·의료수급자 가구 중 기준 중위소득 40% 이하(4인 가구 229만원) 대상이다. 3년 간 매월 10만 원 이상을 저축하고 만기 시 탈 수급하면 본인 저축액에 30만 원씩 적립된 근로소득장려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경제적으로 어려운 청년들이 저축을 통해 목돈을 마련하여 미래에 투자할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에서 지원해 주는 '청년내일저축계좌'사업을 5월부터 모집한다.

신청 자격은 대전시에 주소를 두고 근로·사업에 종사하는 15세 이상 39세 이하 청년으로, 가구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가 대상이다.

대상자로 선발된 청년은 저축기간(3년)내 근로활동을 유지하고 자립역량교육 이수 및 자금사용계획서를 제출하면 저축액에 따라 최소 720만 원에서 최대 1,440만 원과 이자를 받을 수 있다. 

다만, 국가 또는 지자체가 인건비 전액을 직접 지급하는 재정 지원 일자리사업 및 사회적 일자리 서비스사업 소득은 근로소득의 범위에서 제외하며, 이와 유사한 사업에 이미 참여하고 있는 경우도 제외된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자산형성지원콜센터(1522-3690), 보건복지상담센터(129), 각 구청 및 거주지 동 행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민동희 대전시 복지국장은 "자산형성지원사업을 통해 대전시 저소득층 가구 및 일하는 청년이 자립 기반을 마련하여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홍선 기자  adieuh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시#저소득층#자산형성지원사업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