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정치포커스] 돌아온 '친박 좌장'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경산으로 주소 이전내년 총선 경산 출마 위한 행보 관측 우세, 측근 "출마는 기정사실, 출마 시기 저울질"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3.11.21 17:19
  • 댓글 0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포커스데일리DB]

(경산=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가 20일 경산 중산지구 내 한 아파트로 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친박 좌장'으로 불리는 최 전 부총리의 주소지 이전을 놓고 지역 정치권에선 총선 출마를 위한 행보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최 전 부총리의 측근인 오세혁 전 경북도의원도 최근 "최 부총리의 출마는 거의 기정사실이다. 지금 (출마 선언)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다"면서 "이번 주소지 이전은 불출마설을 잠재우기 위한 첫 행보"라고 말했다.

또 "최 전 부총리는 1주일에 3~4일 정도 경산에 머물며 지역 인사들과 접촉할 것"라고 했다.

4선 출신의 최 전 부총리는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혐의로 2019년 7월 징역 5년을 선고받고 4년 3개월여 동안 옥살이를 했다. 지난해 12월 27일 사면 복권됐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환#경산#출마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