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계명대, 영남권 7개 대학 주관 '2023 특화산업기반 지역 정주 연구회 출범식 및 포럼' 열어 11월 16일 롯데호텔 부산에서 계명대를 포함한 7개 대학 '2023 특화산업기반 지역 정주 연구회 출범식 및 포럼'가져, '지방시대로의 대전환과 지역 정주 활성화'를 주제로 다양한 토론과 방안 모색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3.11.21 16:31
  • 댓글 0
계명대를 포함한 영남권 7개 대학이 '2023 특화산업기반 지역 정주 연구회 출범식 및 포럼'을 개최하고 지방시대로의 대전환과 지역 정주 활성화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사진제공=계명대]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계명대를 포함한 영남권 7개 대학(계명대, 계명문화대, 울산대, 울산과학대, 거제대, 부산대, 부산과기대)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2023 특화산업기반 지역 정주 연구회 출범식 및 포럼"이 11월 16일 롯데호텔 부산에서 '지방시대로의 대전환과 지역 정주 활성화'를 주제로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김범준 계명대학교 산학부총장을 비롯한 7개 대학의 부총장 및 LINC 3.0 사업단장,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참석해, 지역특화산업을 기반으로 지역사회가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토론의 장을 펼쳤다. 또한, 특화산업기반 지역 정주 연구회 구축을 위해 7개 대학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방시대위원회 중앙위원인 추현호 콰타드림랩 대표의 '지방시대로의 전환에 따른 지역 정주인재 육성 방안'이라는 주제로 기조 강연을 가졌다. 이후 반치범 부산대학교 LINC 3.0 사업부단장을 좌장으로 한 '지역특화산업 연계 지역사회 정주인력 양성'을 주제로 7개 대학 사업단장들의 패널 토의가 이어졌다.

이재신 울산대학교 산학협력부총장은 주력산업 고도화와 신산업 대학원 신설, 외국인 유치 및 문화컨텐츠 중심의 사회공헌사업 확대 계획을 논의하며 청년의 지역 정주에 대한 대학의 책무성을 제시했다. 김범준 계명대학교 산학부총장은 지역을 살리기 위한 과감한 정책적 노력의 필요성을 주장하였으며, 이남우 울산과학대학교 부총장은 고령인구를 위한 인프라 및 여성인력 확보를 위한 문화사업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어 이상석 부산과학기술대학교 부총장은 기능 및 서비스 인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전문대학의 역할 강화를 통한 지역 정주 확대를 논의했다. 김윤갑 계명문화대학교 산학협력단장은 산업의 튼튼한 허리 역할을 할 젊은이들이 유입되도록 다양한 교육과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정책적 지원을 제안하고, 황아롬 거제대학교  산학협력단장은 생산에 직접 종사하는 전문대 인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고용할당제의 확대 및 세제 지원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주제발표를 진행한 추현호 대표는 패널들의 의견을 경청한 후, 현재 추진 중인 기회발전특구, 교육자유특구, 도심융합특구, 문화특구 등 4대 특구에 대해 설명하면서 지역정주를 위한 의견 수렴과 정책 추진에 대한 의지로 화답했다.

영남권을 대표하는 4년제 대학과 전문대학이 연합하여 이루어진 이번 행사를 통해 참여 대학들은 지역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하여 대학이 할수 있는 입체적인 협력방안 모색을 모색하고 지역사회와 지방정부․기업 등 각 부문 간의 협업 범위를 확장하는 지․산․학 협력 강화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번 행사를 공동 주최한 김범준 계명대학교 산학부총장은 "사람은 태어나면 한양으로 보낸다는 말이 있듯이 우리 사회의 수도권에 대한 환상은 오래된 관행처럼 되어왔다"며, "이를 타파하기는 매우 어려운 문제이지만, 이번 지방시대를 맞이하여 패러다임 전환을 위해 이번 연구회가 작은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영남권 7개 대학은 '특화산업기반 지역정주 연구회'출범을 시작으로 각 대학은 정기적인 연구발표와 지방대의 인재양성과 취·창업, 정주로 이어지는 생태계 조성 및 지역경제 성장 지원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계명대#계명문화대#울산대#울산과학대#거제대#부산대#부산과기대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